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경연 "기업들, 올해 수출 증가율 작년보다 둔화 전망"

송고시간2022-01-02 11:00

beta

지난해 급증세를 보이며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었던 수출 증가율이 올해는 주춤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 기업들을 상대로 '2022년 수출전망 조사'를 한 결과 올해 수출은 작년 대비 3.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고 2일 밝혔다.

한국은행,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국책기관도 수출 증가율을 각각 1.1%, 4.7%로 보는 등 작년 대비 큰 폭으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한경연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지난해 급증세를 보이며 우리나라 경제를 이끌었던 수출 증가율이 올해는 주춤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 기업들을 상대로 '2022년 수출전망 조사'를 한 결과 올해 수출은 작년 대비 3.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고 2일 밝혔다.

조사는 지난해 11월 24일부터 12월 22일까지 매출액 상위 1천개 기업 가운데 12대 수출 주력업종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조사에 응한 기업은 150곳이었다.

이러한 수출 증가율 전망치는 작년 1∼11월 수출 증가율 26.6%에 비하면 크게 낮은 수준이다.

한국은행,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국책기관도 수출 증가율을 각각 1.1%, 4.7%로 보는 등 작년 대비 큰 폭으로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고 한경연은 전했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선박 8.1%, 전기·전자 5.4%, 바이오헬스 2.2%, 철강 2.1%, 석유화학·제품 1.7%, 자동차·부품 1.1% 등이었다.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사 대상 기업 중 58.7%는 올해 수출이 작년 대비 증가할 것으로, 41.3%는 감소할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증가 예상 기업의 73.2%는 '세계 경제 정상화와 위드 코로나 전환에 따른 교역 활성화'를 그 이유로 꼽았다. 또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수출 단가 증가'(9.6%), '주요 경쟁국의 수출경쟁력 약화'(5.6%), '원화 약세로 인한 가격 경쟁력 상승'(4.0%) 등도 수출 증가 전망 이유였다.

반면 수출 감소를 예상한 기업들은 '기업규제·인건비 상승 등 제도적 요인으로 인한 수출 경쟁력 약화'(28.9%), '수출 대상국의 경제 상황 악화'(27.6%), '미중갈등·한일갈등 등 외교 문제'(16.4%), '글로벌 공급망 훼손에 따른 생산 차질'(13.2%), '높은 작년 수출 실적으로 인한 역기저 효과'(16.4%) 등을 이유로 꼽았다.

수출 채산성 전망에서는 52.7%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예상한 가운데 악화 예상 기업이 29.3%로 개선 예상 기업(18.0%)보다 많았다. 악화 예상 기업들은 그 원인으로 '원유·광물 등 원자재 가격 상승'(47.4%), '해운 운임 증가 등 물류비 상승'(26.3%), '환율 변동성 상승'(11.4%) 등을 거론했다.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업들은 올해 수출 환경 리스크로 '원자재 가격 상승'(36.4%), '코로나19 재확산'(33.8%), '미중갈등·한일갈등 등 외교 현안'(13.5%), '원/달러 환율 변동성 확대'(5.1%), '보호무역주의 확대'(3.1%) 등을 꼽았다.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으로는 '원자재 가격 등 물가 안정'(55.1%)을 꼽은 기업이 가장 많았고 이어 '미중갈등·한일갈등 등 외교 현안 대처'(15.8%), '금융지원·세제지원 확대'(10.7%), '신흥시장 발굴·수출처 다변화 지원'(8.7%) 등의 순이었다.

min2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