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황, 2021년 마지막 저녁기도서 연대·형제애 강조

송고시간2022-01-01 18:46

beta

프란치스코 교황이 2021년을 마감하는 저녁 기도에서 팬데믹 속의 연대와 형제애 정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교황은 12월 31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전에서 진행된 2021년 마지막 '저녁 기도 및 하느님 감사 예절' 강론에서 "세상엔 여전히 문제가 사라지지 않고 항상 어려움과 걱정이 있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교황은 이어 "팬데믹 시기 전 세계적으로 상실감이 커졌다. 초기에는 모두 같은 배에 타고 있다는 연대감을 느끼기도 했으나 이후 자신만을 챙기려는 유혹이 퍼지기도 했다"며 "하지만 주님께 감사하게도 우리는 다시 책임감을 갖고 응전하고 있다"고 짚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당초 예정과 달리 직접 집전 않고 강론만 맡아

강론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강론하는 프란치스코 교황

(바티칸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021년 마지막 날인 31일(현지시간) 송년 저녁 기도에서 연대와 형제애를 강조하는 강론을 하고 있다. 2021.12.31. photo@yna.co.kr

(바티칸=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박수현 통신원 = 프란치스코 교황이 2021년을 마감하는 저녁 기도에서 팬데믹 속의 연대와 형제애 정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교황은 12월 31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대성전에서 진행된 2021년 마지막 '저녁 기도 및 하느님 감사 예절' 강론에서 "세상엔 여전히 문제가 사라지지 않고 항상 어려움과 걱정이 있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교황은 이어 "팬데믹 시기 전 세계적으로 상실감이 커졌다. 초기에는 모두 같은 배에 타고 있다는 연대감을 느끼기도 했으나 이후 자신만을 챙기려는 유혹이 퍼지기도 했다"며 "하지만 주님께 감사하게도 우리는 다시 책임감을 갖고 응전하고 있다"고 짚었다.

'로마의 주교'인 교황은 또 이탈리아 로마에 보내는 메시지에서 "로마는 끊임없이 매혹을 주는 굉장한 도시이지만 그곳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피곤한 도시이기도 하다"면서 거주하는 이와 일·순례·관광을 위해 머무는 이 모두에게 환대와 삶의 존엄을 느끼게 해주는 도시가 되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 자리에는 지난 9월 지방선거에서 로마의 새 행정책임자로 선출된 로베르토 구알티에리 시장을 비롯해 일반 신자들이 다수 참석했다.

dpa 통신 등에 따르면 애초 이날 저녁 기도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교황이 직접 집전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 계획이 변경돼 추기경단 단장인 조반니 바티스타 레 추기경이 대신 집례했고 교황은 강론만 맡았다.

교황이 저녁 기도를 집전하지 않은 이유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교황은 작년 말 지병인 좌골 신경통이 재발해 12월 31일 저녁 기도와 1월 1일 신년 미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교황은 전통적으로 한해를 마무리하는 저녁 기도 후 성베드로광장에 설치된 구유를 방문해 주위에 모인 신자들과 새해 인사를 나누는데 이번에는 코로나19 확산 위험으로 이 행사도 취소됐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