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시 '지하 기둥 파손 상가 건물' 2일 정밀 진단

송고시간2022-01-01 17:10

beta

경기 고양시는 지하 기둥 파손과 지반 침하로 붕괴 위험이 제기된 마두동 상가 건물에 대해 2일부터 정밀 진단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고양시 관계자는 "정초인데다 휴일이어서 장비와 인력 수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가용 자원을 우선 동원해 정밀 진단검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건물에서는 전날 오전 11시 30분께 지하 3층 기둥 일부가 파손되고 주차장 입구 도로가 꺼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긴급 보강공사 완료…행안부 재난본부장 현장 점검

고양 '지하 기둥 파손 상가 건물' 점검
고양 '지하 기둥 파손 상가 건물' 점검

(고양=연합뉴스) 이승우(가운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과 이재준(오른쪽) 경기 고양시장이 1일 붕괴 위험이 제기된 마두동 상가 건물을 살피고 있다. 2022.1.1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양=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지하 기둥 파손과 지반 침하로 붕괴 위험이 제기된 마두동 상가 건물에 대해 2일부터 정밀 진단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당초 3일 착수할 계획이었으나 시민 불안이 커져 하루 앞당겼다.

이를 위해 전문업체가 이날 정밀 진단검사를 위한 사전 조사를 진행 중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정초인데다 휴일이어서 장비와 인력 수급이 어려울 것으로 보이지만 가용 자원을 우선 동원해 정밀 진단검사를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밀 진단검사는 2주가량 소요된다.

이에 따라 상가 입주자들은 이날 건물 안으로 들어가 귀중품 등을 반출했다.

이 건물에서는 전날 오전 11시 30분께 지하 3층 기둥 일부가 파손되고 주차장 입구 도로가 꺼졌다.

굉음과 함께 건물 붕괴가 우려되자 상가 입주자와 이용객, 인근 건물 시민 등 300여 명이 긴급 대피했다.

고양시 지하 기둥 파손 상가 건물 긴급 보강
고양시 지하 기둥 파손 상가 건물 긴급 보강

(고양=연합뉴스) 경기 고양시는 1일 오전 지하 기둥 파손과 지반 침하로 붕괴 위험이 제기된 마두동 상가 건물에 대한 긴급 보강공사를 완료했다. 2022.1.1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양시는 즉각 건물 사용을 중지시키고 두 차례 기본 안전 진단을 벌였다.

진단 결과 당장 붕괴할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 지하 2∼3층에 지지대 55개를 설치하는 등 긴급 보강공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전 1시께 완료했다.

또 위험에 대비하고자 진동과 기울기를 측정하는 센서 15개를 비롯해 기둥이 파손된 지하 3층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했다.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도 이날 현장에 나와 피해와 조치 상황 등을 살폈으며 이재준 시장에게 "시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