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서울 초미세먼지 농도 역대 최저…'좋음' 172일

송고시간2022-01-02 11:15

beta

지난해 서울 지역 대기질이 초미세먼지 농도 관측을 시작한 2008년 이래 가장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지역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는 19.8㎍/㎥(세제곱미터 당 마이크로그램)였다.

지난해 1년 동안 초미세먼지 '좋음'(15㎍/㎥ 이하) 단계였던 날은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172일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외 배출 저감 노력·중국 동북부 대기질 개선 등 영향"

맑은 서울 하늘
맑은 서울 하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지난해 서울 지역 대기질이 초미세먼지 농도 관측을 시작한 2008년 이래 가장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지역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는 19.8㎍/㎥(세제곱미터 당 마이크로그램)였다.

이는 초미세먼지 관측을 시작한 2008년 26㎍/㎥에 비해 약 23% 낮고, 전년인 2020년보다는 1㎍/㎥ 줄어든 수치다.

지난해 1년 동안 초미세먼지 '좋음'(15㎍/㎥ 이하) 단계였던 날은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172일이었다.

'나쁨'(36∼75㎍/㎥)과 '매우 나쁨'(76㎍/㎥ 이상)은 역대 가장 적은 35일이었다.

초미세먼지 연평균 추이(왼쪽), 2021년 초미세먼지 월평균 농도(오른쪽)
초미세먼지 연평균 추이(왼쪽), 2021년 초미세먼지 월평균 농도(오른쪽)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상반기에는 3월에만 비상저감조치가 3회 발령되는 등 대기질이 좋지 않았던 시기도 있었지만, 하반기 들어서는 지속해서 대기 상태가 좋아졌다.

특히 지난해 9월 초미세먼지 농도는 7㎍/㎥로 관측 이래 가장 낮은 달로 기록됐다.

시는 대기질이 개선된 배경으로 국내외 배출 저감 노력과 기상 여건, 코로나19로 줄어든 사회 경제활동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하반기에 동풍 기류 유입이 많았고 중국 동북부 지역의 대기질이 좋아진 점도 개선 요인으로 꼽혔다.

지난해 동풍 기류의 바람은 34.4%로 지난 10년 평균 25.7%보다 많았고, 특히 북동풍이 2배 증가했다.

중국 동북부의 지난해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도 최근 3년(2018∼2020년)과 비교해 낮았다고 시는 전했다.

중국 동북부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 ※파랑에서 빨간색으로 갈수록 농도가 높아짐
중국 동북부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 ※파랑에서 빨간색으로 갈수록 농도가 높아짐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시는 노후 경유 차량 50만대 저공해 조치, 친환경 보일러 보급 사업,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총량 규제 등 2003년부터 추진한 여러 대기질 개선 정책이 효과를 발휘했다고 평가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미세먼지 실측 농도가 대기질 모델링 시스템 예측값보다 1.3㎍/㎥ 더 낮게 나온 점을 들어 이런 개선 노력이 가시적인 효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2021년 서울시 PM-2.5 농도 변화에 대한 모델링 계산 결과
2021년 서울시 PM-2.5 농도 변화에 대한 모델링 계산 결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올해도 시민들이 맑은 서울 하늘을 볼 수 있도록 계절별 대책과 자동차, 난방·발전 등 분야별 대기질 개선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올해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원격 감시체계를 가동해 대규모 배출원을 중심으로 배출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70개 공사 현장에 IoT 기반 미세먼지·소음 측정기를 설치하고 비정상적인 운영이 감지되면 즉시 현장을 점검하고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시행한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올해도 시민들이 더 맑은 서울 하늘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