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국민의힘, 동백꽃의 아픔 지닌 분들과 함께할 것"

송고시간2022-01-01 14:40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새해 첫날인 1일 제주를 찾아 "국민의힘이 제주 4·3과 여순을 망라해 동백꽃의 아픔을 지닌 분들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과거사 문제 중에서 저희가 더 겸손하게 다가서야 할 문제로 4·3과 여순 사건에 대한 관심을 높여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4·3과 여순을 망라해 동백꽃의 아픔을 지닌 분들과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 찾아 제주4·3, 여순사건 강조…선대위 복귀 부정적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새해 첫날인 1일 제주를 찾아 "국민의힘이 제주 4·3과 여순을 망라해 동백꽃의 아픔을 지닌 분들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이준석 대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이준석 대표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참배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1.1 bjc@yna.co.kr

이 대표는 이날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에서 "과거사 문제 중에서 저희가 더 겸손하게 다가서야 할 문제로 4·3과 여순 사건에 대한 관심을 높여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9일 제주4·3특별법이 여야 합의로 통과됐다. 9천만원 보상금 액수가 과거 대법원 판례에 비춰 결코 많다고 할 수 없지만, 첫 발자국이고, 희생자 친족 범위를 인정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앞으로 더 해야 할 노력이 있다"며 "2022년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는 의지를 4·3 영령 앞에 밝히기 위해 첫 공식 일정으로 제주를 방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4·3과 여순을 망라해 동백꽃의 아픔을 지닌 분들과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방명록 작성하는 이준석 대표
방명록 작성하는 이준석 대표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일 오후 제주시 봉개동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22.1.1 bjc@yna.co.kr

이 대표는 4·3평화공원 방명록에도 '2022년에도 국민의힘은 동백꽃의 아픔과 함께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동백꽃은 4·3의 영혼들이 붉은 동백꽃처럼 차가운 땅으로 소리 없이 스러져갔다는 의미를 가져 4·3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꽃이다.

이 대표는 선거대책위원회 복귀 의사를 묻는 말에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 대표는 "제 역할이 그 안에서 제한됐기 때문에 그만두고 나온 것이고 그리고 당 대표로서 꼭 신경 써야 할 부분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윤석열 대선 후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김기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와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했을 때도 같은 답변을 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제주에 이어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 참배(여수), 여순사건 위령탑 참배·여순항쟁역사관 방문(순천)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b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