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건설 현장서 60대 노동자 10m 아래로 떨어져 사망

송고시간2022-01-01 13:20

beta

인천 한 물류센터 건설 현장에서 60대 노동자가 콘크리트 구조물과 함께 10m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1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11시 25분께 인천시 서구 한 물류센터 건설 현장에서 A(65)씨가 작업 중 10m 아래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동자 사망 (CG)
노동자 사망 (CG)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 한 물류센터 건설 현장에서 60대 노동자가 콘크리트 구조물과 함께 10m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1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11시 25분께 인천시 서구 한 물류센터 건설 현장에서 A(65)씨가 작업 중 10m 아래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A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A씨는 건물 3층에서 콘크리트 구조물을 설치하는 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낙하하는 구조물과 함께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건설사 하청업체 소속 일용직 노동자로 작업 당시 추락 방지용 안전고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며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