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파원시선] 말로만 '평화의 제전'…정치로 넘쳐나는 베이징 올림픽

송고시간2022-01-02 07:07

beta

한 달 남짓 남은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회식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중국 공산당의 정치선전이 그대로 전파를 타고 전 세계의 가정에 흘러나가는 상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해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미국 정치권도 이 같은 상황을 직시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中 인권탄압 논란에 올림픽 중계 철회 주장도…개회식 내용에도 관심

2008년 베이징 하계 올림픽 개회식 장면
2008년 베이징 하계 올림픽 개회식 장면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전 세계의 시청자들이 2008년 8월 베이징 하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목도한 것은 중국의 '대국굴기'(大國堀起) 선언이었다.

중국은 군인과 학생 등 1만4천여 명을 투입한 압도적인 스케일과 치밀하고 화려한 연출로 자신들의 과거를 미화하고,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 달 남짓 남은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회식에서도 비슷한 장면이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산당이 지난 100년간 성취했다는 발전을 자랑하는 한편, 인권탄압에 대한 외부의 비판을 감안해 평화로운 중국의 일상을 강조하는 연출이 이뤄질 수도 있다.

전통의상을 입고 목화를 따는 위구르족이나 행복한 표정의 티베트족, 한복에 갓을 쓰고 김치를 나눠 먹는 조선족자치주민이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이 같은 중국 공산당의 정치선전이 그대로 전파를 타고 전 세계의 가정에 흘러나가는 상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일단 국제적인 인권단체들이 티베트와 위구르, 홍콩에서 벌어지는 인권탄압을 이유로 주관 방송사인 NBC에 베이징 올림픽 중계 철회를 요구한 상태다.

물론 2022년부터 2032년까지 10년간 올림픽 중계권을 갖는 대가로 무려 77억 달러(한화 약 9조1천억 원)를 지불한 NBC의 경영진이 중계 포기라는 해사 행위를 할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해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미국 정치권도 이 같은 상황을 직시하고 있다.

정치권에서 제기된 대안은 개회식이나 폐회식에서 중국의 정치선전 부분은 삭제하고 중계를 하자는 것이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의 슬로건인 '함께 미래를 향해' 발표 행사
베이징 동계 올림픽의 슬로건인 '함께 미래를 향해' 발표 행사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초 뉴욕타임스(NYT)에 사실상 처음으로 외교적 보이콧론을 공개 제기한 공화당 소속 밋 롬니 상원의원이 이 같은 주장을 하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롬니 의원은 NYT 기고문을 통해 중국이 개·폐회식에서 정치선전을 하는 장면에선 NBC가 자체 제작한 중국의 인권탄압 관련 리포트를 틀라고 권고했다.

미국 상원과 하원이 공동으로 구성한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 등 의회에서도 비슷한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물론 NBC가 정치권의 요구를 수용할지 여부는 분명치 않다.

어찌 됐든 확실한 것은 베이징 동계 올림픽은 역대 올림픽 중 가장 정치적인 의미가 넘쳐나고, 각국의 시청자들도 이 점에 주목하는 대회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중국이 준비한 개회식 행사의 내용과도 별개인 부분이다. 사실상 신격화가 시작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어떤 표정을 짓는지, 그와 함께 VIP석에서 개회식을 관람할 외국 정상이 누구인지 등 개회식의 사소한 면면까지 정치적인 의미가 부여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시진핑 주석
중국 공산당 창당 10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시진핑 주석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현재 개회식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 오윤엘덴 몽골 총리가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미국에 맞서는 국가이고, 아르헨티나는 좌파 정권 출범 후 중국과 정치적으로도 더욱 긴밀해졌다. 몽골도 국경을 맞댄 중국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국가다.

현재 한국은 문재인 대통령의 개회식 참석보다는 국무위원을 중심으로 대표단을 파견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개회식을 앞두고 '인류 평화의 제전'이라는 이상보다는 냉혹한 국제정치의 현실이 뚜렷하게 감지되는 상황에서 정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