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영하 "박근혜 전 대통령 퇴원 때 육성 메시지 낼 것"

송고시간2021-12-31 20:58

beta

31일 특별 사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르면 2월 초 병원에서 퇴원하면서 직접 육성으로 대국민 메시지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이날 연합뉴스에 "박 전 대통령이 병원에서 퇴원하실 때 직접 육성으로 국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을 앞둔 시점에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는 것이어서 정치권의 이목이 쏠릴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퇴원, 2월 초보다 더 늦어질 수 있어"

유영하 변호사
유영하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지난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앞에서 특별사면·복권된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31일 특별 사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르면 2월 초 병원에서 퇴원하면서 직접 육성으로 대국민 메시지를 낼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이날 연합뉴스에 "박 전 대통령이 병원에서 퇴원하실 때 직접 육성으로 국민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을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치적 메시지가 포함될지 등에 대해서는 "내용은 제가 알 수 없다"고 했다.

대선을 앞둔 시점에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는 것이어서 정치권의 이목이 쏠릴 전망이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특별 사면이 발표된 지난 24일 유 변호사를 통해 "치료에 전념하고 빠른 시일 내에 국민 여러분께 직접 감사 인사를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적어도 2월 2일까지는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퇴원 예상 시점에 대해 "(2월 초보다) 더 늦어지실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이날 채널A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새벽 0시에 병실에서 사면장을 수령할 때 "담담하게 받으셨다"고 전했다.

이어 건강 상태에 대해 "내과나 정형외과 등에서 여러가지 치료를 함께 받고 있다"며 "앞으로 상당 기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셔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의사소통에는 아무 지장이 없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전날 대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박 전 대통령을 찾아뵙고 싶다'고 한 발언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이 그 내용을 접하셨는지 모르겠고,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유 변호사는 퇴원 이후 박 전 대통령이 머물 곳을 알아보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지역도 말씀하신 적이 있고 어느 정도 얘기하신 게 있는데 지금 공개하긴 어렵지만 나름대로 몇 군데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jHRldbUuc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