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경구용 치료제 확보, 곧 좋은 소식"

송고시간2021-12-31 19:30

SNS에 코로나 대응 소회 밝혀…"오늘 결정이 가장 어려운 결정"

"호랑이 기운에 코로나가 썩 물러갔으면 …'송코영신'하자"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12.31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31일 코로나19 사태의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보이는 경구용 치료제와 관련, "곧 좋은 소식을 알려드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SNS를 통해 "그동안 협상 중이라 일부 언론의 오보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올해 마지막 날 저녁에 올린 이 글에서 김 총리는 "국무총리로서 많은 일정을 소화했지만, 노란 잠바를 입고 중대본 본부장으로 지냈던 시간이 더 많았던 것 같다"며 소회를 밝혔다.

김 총리는 델타 변이 유행 때에 대해 "취임한 지 불과 두어 달 만에 델타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4차 대유행을 맞았을 때는, 정말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고 했고, 단계적 일상회복을 멈출 때 대해선 "정말 고통스러운 결정이었지만 누군가는 해야 하는 결정이었다"고 회고했다.

또 지난 2주간의 거리두기 강화 기간 이뤄진 병상 확보에 대해선 "드디어 병상 대기자 '0명'이라는 보고를 받았을 때 우리 국민들께서 피눈물로 벌어주신 시간이 헛되지 않았구나, 하는 감사와 고마움이 밀려왔다"고 전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거리두기 연장을 발표한 것을 언급하면서도 "오늘의 결정이, 지난 모든 중대본 회의 중에서 가장 어려운 결정이었다"고 털어놨다.

김 총리는 "보시기에 많이 부족하겠지만, 정부는 매 순간 최선의 선택을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부족하다고 하시는 부분에 대해서는 더 많은 준비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내일 맞게 되는 새해에는 호랑이의 기운을 받아서 이 지긋지긋한 코로나가 썩 물러나면 좋겠다. 국민 여러분 '송코영신' 같이 하자"고 말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