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현대차·기아 친환경차 수출 30만대 첫 돌파

송고시간2022-01-02 06:21

beta

지난해 현대차·기아[000270]의 친환경차 수출이 처음으로 30만대 선을 넘어서며 연간 최다 기록을 세웠다.

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현대차[005380]와 기아가 수출한 친환경차는 총 33만1천617대로, 전년 같은 기간(24만8천135대)에 비해 33.6% 증가했다.

전년 한 해의 총 친환경차 수출 대수(26만9천874대)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년보다 33.6%↑…하이브리드 SUV·전용전기차 수출 증가세 두드러져

기아 전용 전기차 EV6
기아 전용 전기차 EV6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지난해 현대차·기아[000270]의 친환경차 수출이 처음으로 30만대 선을 넘어서며 연간 최다 기록을 세웠다.

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현대차[005380]와 기아가 수출한 친환경차는 총 33만1천617대로, 전년 같은 기간(24만8천135대)에 비해 33.6% 증가했다.

이는 전년 한 해의 총 친환경차 수출 대수(26만9천874대)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지난해 1∼11월 현대차는 18만7천366대, 기아는 14만4천251대의 친환경차를 각각 수출해 전년 동기 대비 수출량이 각각 41.8%, 24.3% 늘었다.

친환경차 수출 실적 성장세는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전용 전기차를 비롯한 전기차 모델들이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기아가 수출한 하이브리드차는 16만3천290대로 전년 같은 기간(11만3천664대)에 비해 43.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SUV 모델이 11만3천519대로 69.5%를 차지했다.

더 뉴 싼타페 하이브리드
더 뉴 싼타페 하이브리드

[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모델별로는 올해부터 해외 판매가 본격화된 싼타페 하이브리드(1만3천455대), 투싼 하이브리드(2만6천342대), 쏘렌토 하이브리드(1만8천263대) 등이 모두 1만대 이상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가장 많이 수출된 하이브리드차 모델은 기아의 니로 하이브리드(3만5천936대)로 전년보다는 15.0% 감소했고, 아이오닉 하이브리드(3만162대)는 전년보다 8.1% 늘어나며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코나 하이브리드(1만9천523대), 쏘나타 하이브리드(1만1천36대), 아반떼 하이브리드(8천527대) 등의 순이었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니로 1만8천585대, 싼타페 8천20대, 아이오닉 6천359대 등 총 3만4천305대가 수출돼 전년 같은 기간(2만4천272대)에 비해 41.3% 증가했다.

전기차 역시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의 수출에 힘입어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전기차는 현대차 6만2천914대, 기아 7만80대 등 총 13만2천994대가 수출돼 전년 동기(11만3천664대)에 비해 17.0% 늘었다.

이 중 니로 EV가 전년보다 12.3% 늘어난 4만9천277대를 기록하며 가장 많이 수출됐고, 아이오닉 5가 3만5천47대로 그 뒤를 이었다.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는 1만4천244대가 수출돼 1만대를 넘어섰다.

다만 코나 EV는 1만9천231대가 수출되는 데 그치며 전년보다 57.7% 감소했고, 아이오닉 EV는 8천596대로 25.2% 줄었다. 쏘울 EV도 22.8% 감소한 6천559대였다.

한편 수소전기차 넥쏘는 11월까지 총 1천26대가 수출돼 전년보다 18.6% 늘었고, 수소전기 대형 트럭은 2대 수출됐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