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맘때가 대목인데"…거리두기 연장에 실내체육시설 '울상'

송고시간2021-12-31 16:26

beta

경기 수원과 화성 등에서 크로스핏 체육관 3곳을 운영하는 A씨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2주 더 연장한다는 발표를 보고 망연자실했다.

중대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실내체육시설을 비롯한 식당과 카페 등 총 16종의 시설에 방역 패스를 계속 적용하고, 운영시간을 기존과 동일하게 오후 9시까지 제한한다고 밝혔다.

A씨는 "헬스, 크로스핏, 필라테스 등 실내체육시설은 신년을 전후한 12월 말∼1월 초가 대목"이라며 "이때 신규 등록자를 받아 재등록하도록 하면서 한해 농사를 짓는 것인데, 현재는 상담 문의조차 없을 정도"라고 토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운영 '9시 제한'에 신규 회원 급감…"기존 회원들마저 이탈"

"이맘때가 대목인데"…거리두기 연장에 실내체육시설 '울상' (CG)
"이맘때가 대목인데"…거리두기 연장에 실내체육시설 '울상' (CG)

※ 기사와 직접 관계가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새해를 앞두고 신규 등록자가 오기는커녕 기존 회원도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경기 수원과 화성 등에서 크로스핏 체육관 3곳을 운영하는 A씨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2주 더 연장한다는 발표를 보고 망연자실했다.

중대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실내체육시설을 비롯한 식당과 카페 등 총 16종의 시설에 방역 패스를 계속 적용하고, 운영시간을 기존과 동일하게 오후 9시까지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내년 1월 3일부터 16일까지 적용된다.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1일 서울 종로구 광장시장의 한 식당 카운터에 QR체크인 기기가 놓여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자영업자들의 영업 손실 고통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는 이날 사적모임 인원을 4인으로 제한하고 식당·카페의 영업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2021.12.31 hihong@yna.co.kr

A씨는 "헬스, 크로스핏, 필라테스 등 실내체육시설은 신년을 전후한 12월 말∼1월 초가 대목"이라며 "이때 신규 등록자를 받아 재등록하도록 하면서 한해 농사를 짓는 것인데, 현재는 상담 문의조차 없을 정도"라고 토로했다.

그는 가장 큰 문제로 단계적 일상 회복을 중단한 지난 18일부터 실내체육시설의 운영시간을 오후 9시까지로 제한한 점을 꼽았다.

A씨의 체육관은 오후 6∼10시 사이 매 시간 1시간짜리 수업이 편성돼 있었으나, '9시 제한'에 풍선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기존에 오후 9시 수업을 듣던 회원들이 오후 7∼8시에 몰려 특정 시간의 밀집도가 높아진 것이다.

이런데다 연일 확진자 수가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감염 우려가 커지자 신년을 앞둔 대목임에도 신규 회원의 발길이 끊겼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밤 9시까지 영업 (PG)
밤 9시까지 영업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A씨는 "이제는 기존 회원의 이탈이 늘어나는 것을 걱정할 처지"라며 "3곳 체육관에 280여 명의 회원이 등록돼 있었으나 현재 회원 수가 200여 명으로, 최근 3분의 1 가까이 줄었다"고 했다.

수원에서 주짓수 도장을 운영하는 B씨는 "관원 중 직장인이 많다 보니 전체의 20%가량은 오후 9시 넘어서 수련했는데, '9시 운영 제한'으로 운동을 중단하는 관원이 크게 늘었다"며 "지금으로선 정부에서 주는 100만원의 지원금보다 운영 시간 완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성남의 한 스포츠센터에서는 '9시 제한' 이후 재등록률을 높이기 위해 이용권 연장 상품을 내놨다.

이 센터 관계자 C씨는 "헬스, 골프, 수영 등을 모두 할 수 있는 종합이용권을 구매한 회원들이 '평소 밤늦게까지 이용하던 시설을 이제는 오후 9시까지만 이용할 수 있는데, 이용권 가격이라도 깎아달라'고 항의해 3개월 이용권 구매 시 기간을 한 달 연장해주고 있다"며 "신규 등록자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재등록률을 평소처럼 유지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했다.

ky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90rK7TT4Q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