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올해 50% 넘게 올라…2009년 이후 최대 상승

송고시간2021-12-31 14:55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올해 국제유가가 50% 넘게 오르면서 2009년 이후 12년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3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지난 10월 배럴당 85.41달러까지 올라 2014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는 강세를 보인 끝에 올해 57%의 가파른 상승률을 기록했다.

브렌트유 가격도 지난 10월에 2018년 이후 최고치인 배럴당 86.70달러를 기록하는 등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며 올해 53% 올랐다.

올해 국제유가의 상승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경제가 회복세를 보인데다 산유국들이 생산량을 조절한 데 따른 결과란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항공유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보이는 내년에도 국제유가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로이터는 'OPEC 플러스'(OPEC+)가 다음 달 4일 회동에서도 매달 하루 40만 배럴씩 증산한다는 기존 방침을 유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원유 생산 시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유 생산 시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