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년사] 고승범 금융위원장 "가계부채 관리 강화 일관되게 추진"

송고시간2021-12-31 13:36

beta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지목되는 가계부채의 관리 강화를 일관되게 추진하겠다"고 31일 밝혔다.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금융안정을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내년 가계부채 관리 방향은 '총량 관리'에 기반하되 '시스템 관리'를 강화하면서 가계부채 증가세를 4~5%로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지목되는 가계부채의 관리 강화를 일관되게 추진하겠다"고 31일 밝혔다.

고승범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금융안정을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내년 가계부채 관리 방향은 '총량 관리'에 기반하되 '시스템 관리'를 강화하면서 가계부채 증가세를 4~5%로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이를 위해 분할상환·고정금리 대출 비중을 높이면서, 서민·취약계층에 대한 보호조치를 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175조원 플러스알파 프로그램'은 "질서 있게 정상화"한다는 원칙에 따라 저신용 회사채 매입기구(SPV), 채안펀드 등 시장안정 프로그램은 보유자산 규모를 축소하되 시장 상황이 악화하면 즉각 재가동할 것이라고 안내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
고승범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지난 29일 오전 서울 중구 신용회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소상공인·서민의 재기 지원을 위한 보증부대출 신용회복지원 강화 업무협약식'에 앞서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2.29 scape@yna.co.kr

고 위원장은 금융권별로 '빛바랜 제도'는 정비하고, 금융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하겠다면서 ▲ 인공지능 활용 인프라 구축 ▲ 데이터 결합제도 개선 ▲ 마이플랫폼(개인별 맞춤형 종합금융플랫폼) 도입 ▲ 금융 분야 플랫폼 구축 지원 등을 추진 과제로 열거했다.

이와 함께 200조원 규모 정책금융 공급, 뉴딜펀드 조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공시·투자 유도 등 실물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10조원 규모 정책 서민금융을 공급하고 신용회복 지원 범위를 확대하는 등 포용금융도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이러한 내년 금융정책 추진 과정의 주안점으로 '금융안정'과 '균형감'을 꼽았다.

그는 "일말의 흐트러짐 없이 금융안정을 유지하겠다"며 "대내외 충격에 취약한 경로를 점검하고, 비상 대응조치도 준비해 두겠다"고 말했다.

이어 "빅테크·핀테크가 혁신과 경쟁을 선도하도록 뒷받침하면서도 금융안정과 소비자보호를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규율을 균형 있게 마련해 나가겠다"고 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