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배구 KB손보 김정호, 발목 인대 파열로 5∼6주 재활

송고시간2021-12-31 12:16

beta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 레프트 김정호(24)가 오른쪽 발목 인대 파열 부상을 당해 5∼6주 동안 재활한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31일 "김정호가 30일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았다. 오른쪽 발목 인대 3개 중 1, 2번이 부분 파열됐다는 진단이 나왔다"며 "5∼6주 재활한 뒤 코트에 복귀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정호는 2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방문경기, 1세트 21-18에서 블로킹을 시도하다가 발목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통증을 호소하는 김정호
통증을 호소하는 김정호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배구 남자부 KB손해보험 레프트 김정호(24)가 오른쪽 발목 인대 파열 부상을 당해 5∼6주 동안 재활한다.

'노우모리 케이타·김정호·한성정'으로 구성한 KB손해보험의 새 삼각 편대는 단 한 세트만 비행하고서, 한 달 뒤를 기약하게 됐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31일 "김정호가 30일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았다. 오른쪽 발목 인대 3개 중 1, 2번이 부분 파열됐다는 진단이 나왔다"며 "5∼6주 재활한 뒤 코트에 복귀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정호는 2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방문경기, 1세트 21-18에서 블로킹을 시도하다가 발목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발목이 부어올라 28일과 29일에는 정밀 검진이 어려웠다. 30일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했고, 발목 인대 부분 파열 진단이 나왔다.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이는 KB손해보험으로선 큰 악재다.

KB손해보험은 30일까지 승점 33(10승 8패)으로 한 경기를 더 치른 대한항공(승점 36·12승 7패)에 이은 2위를 달린다.

창단 첫 우승을 목표로 한성정을 우리카드에서 영입하며 약점이었던 '레프트 한자리'를 메웠지만, 기존 레프트 김정호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김정호는 이번 시즌 득점 13위(183점)에 오르며, 케이타(659점·득점 1위)의 부담을 줄이는 역할을 했다.

KB손해보험은 약 한 달 동안 김정호 없이 경기를 치러야 한다.

후인정 감독은 한성정을 붙박이 레프트로 두고, 다른 한 자리에 홍상혁, 황두연, 정동근 등을 기용할 계획이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