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농단 수사 성토' 박근혜, 윤석열 대선 지원할까

송고시간2021-12-31 12:19

beta

2017년 탄핵 이후 침묵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전날 공개된 옥중 서신집을 통해 입을 열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대권가도에 미칠 영향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 전 대통령과 윤 후보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수사검사와 피의자'로 얽히는 등 묘한 인연이 있다.

박 전 대통령 입장에서는 보수 야당으로의 정권교체를 지원하고 나서는 것은 곧 자신을 중형으로 이끈 윤 후보를 지원하는 셈이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패와 더러움에 찌든 삶 아니었다"…국정농단 정면 반박

옥중 서신집에서 억울함·원망 드러내…尹과 검사-피의자 묘한 인연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

(서울=연합뉴스)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유죄 확정을 받아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특별사면으로 풀려난다. 2017년 3월 31일 구속된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사진은 지난 2017년 3월 31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 수감되기 위해 검찰차량을 타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는 모습. 2021.12.24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김연정 이슬기 기자 = 2017년 탄핵 이후 침묵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전날 공개된 옥중 서신집을 통해 입을 열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대권가도에 미칠 영향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31일 0시를 기해 특별사면돼 '자유의 몸'이 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sqVkkyIzBA

박 전 대통령과 윤 후보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수사검사와 피의자'로 얽히는 등 묘한 인연이 있다.

박 전 대통령 입장에서는 보수 야당으로의 정권교체를 지원하고 나서는 것은 곧 자신을 중형으로 이끈 윤 후보를 지원하는 셈이 된다.

윤 후보는 전날 대구에서 친박(친박근혜) 단체를 만나 지지를 호소하고, "박 전 대통령의 건강이 회복되면 찾아뵙고 싶다"며 손을 내밀었다.

지지율이 흔들리는 가운데 집토끼부터 단단히 붙들어 매려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동정 여론을 의식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합장하는 윤석열
합장하는 윤석열

(단양=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1일 오전 충북 단양군 구인사에서 열린 천태종 상월원각 대조사 탄신 110주년 봉축 법회에서 합장하고 있다. 2021.12.31 uwg806@yna.co.kr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이 윤 후보의 손을 선뜻 잡을지에 대해선 야권 내부에서도 전망이 엇갈린다.

박 전 대통령이 옥중 서신집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에서 국정농단 사건의 수사·재판 전반에 대해 강한 원망과 억울한 심경을 드러냈다는 점 때문이다.

박 전 대통령은 책에서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사심을 가지고, 누구를 위해 이권을 챙겨주는 그런 추한 일은 한 적이 없다"며 "부족했을지는 몰라도 부패와 더러움에 찌든 삶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최순실 씨와 국정농단 공범으로 엮이면서 '묵시적 청탁', '경제공동체' 등 혐의를 쓴 데 대해 정면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책 전반에 걸쳐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 "형식적으로는 합법적인 모습을 가지더라도 실질적으로 정당성이 없다면 이를 법치주의라고 할 수 없다" 등의 주장을 하며 탄핵의 부당성을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특히 국정농단 사건 재판 도중 추가 구속영장이 발부됐을 때, '정해진 결론을 향한 요식행위'라는 생각에 이후부터 재판을 거부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이 대목이 사실상 윤 후보를 겨냥한 우회적 비판이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문재인 정권의 초대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윤 후보가 2017년 10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 구속영장 발부와 이어진 '적폐 수사'를 이끌었기 때문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자서전 출간
박근혜 전 대통령 자서전 출간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대형 서점에서 직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서전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를 진열하고 있다. 2021.12.30 ondol@yna.co.kr

박 전 대통령이 옛 친이(친이명박)계이자, 현재 윤 후보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권성동·장제원 의원 등에 대해 "거짓말로 속이고 선동한 자들은 누구라도 언젠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한 점도 정치적인 의미를 담은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의 이런 '구원'을 고려하면 윤 후보를 기꺼이 지원해줄 가능성은 줄어든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이 가장 서운하게 생각하는 게 윤석열 당시 중앙지검장이 한 구속영장 재청구였다. 박 전 대통령이 윤 후보를 안 도와준다면 여권의 이간계가 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으론 정치 인생 내내 '선거의 여왕'으로 통했던 박 전 대통령이 개인적인 감정보다는 정권교체의 대의에 손을 들어줄 것이란 당내 의견도 있다.

박 전 대통령의 명예 회복 역시 보수 재집권을 통해 가능하단 점에서다.

또 박 전 대통령이 윤 후보를 적극적으로 돕진 않더라도 직접적인 비판은 삼갈 가능성이 거론된다.

다만 이 경우에도 박 전 대통령의 '침묵' 자체가 윤 후보에게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도 있다. 핵심 지지층의 결집을 유도하는 데 한계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박 전 대통령은 의료진의 권고에 따라 다음 달 2일까지는 치료에 집중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사면과 관련해 추가 메시지를 따로 낼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퇴원 후 거처를 알아보고 있는 것은 맞지만 아직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치인들은 당분간 절대 만나지 않는다고 하셔서 자정에 석방되실 때 먼발치에서만 뵙고 왔다"고 전했다.

삼성서울병원 앞에 모인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
삼성서울병원 앞에 모인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0일 밤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앞에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모여 있다. 2021.12.30 kane@yna.co.kr

wis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m-sfU-c1W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