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입장신문 폐간, 사회질서 유지 위한 정당한 조치"

송고시간2021-12-30 18:35

beta

홍콩 민주진영 온라인 매체인 입장신문(立場新聞) 임직원이 체포되고 신문이 폐간된 것에 대해 중국이 '정당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경찰이 선동적인 출판물을 배포한 혐의로 개인을 체포하고 관련 자산을 동결한 것은 홍콩의 법치를 지키고 사회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이고 정당한 조치"라고 말했다.

홍콩 경찰은 29일 선동적인 출판물 배포를 공모한 혐의로 입장신문 전·현직 간부 7명을 체포하고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 입장신문 패트릭 람 편집국장 대행 체포
홍콩 입장신문 패트릭 람 편집국장 대행 체포

[EPA=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홍콩 민주진영 온라인 매체인 입장신문(立場新聞) 임직원이 체포되고 신문이 폐간된 것에 대해 중국이 '정당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언론의 자유와 독립성을 훼손하는 행위라는 미국 등의 주장에 대해서는 내정간섭을 중단하라고 맞섰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경찰이 선동적인 출판물을 배포한 혐의로 개인을 체포하고 관련 자산을 동결한 것은 홍콩의 법치를 지키고 사회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필수적이고 정당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이 언론의 자유와는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홍콩 주민은 법률에 따라 각종 합법적인 자유와 권리를 보장받지만, 언론의 자유가 범죄 행위의 방패가 될 수는 없다"며 "홍콩에서 뉴스 업무에 종사하려면 반드시 중국과 홍콩의 법률을 준수해야 하고, 위법자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국무부가 언론의 자유를 언급하며 체포된 입장신문 임직원 석방을 촉구한 것에 대해서는 "미국이 언론의 자유를 지지한다는 것은 거짓이고, 홍콩의 안정을 보지 못한다는 게 진실"이라고 맞섰다.

홍콩 경찰은 29일 선동적인 출판물 배포를 공모한 혐의로 입장신문 전·현직 간부 7명을 체포하고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입장신문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임직원 체포 사실을 알린 뒤 폐간을 발표했다.

이 매체는 2014년 홍콩 '우산혁명' 이후 창간됐으며, 2019년 반정부 시위 당시 적극적인 온라인 생중계로 경찰의 시위대 탄압을 전달해 관심을 끌었다.

홍콩에서 민주진영 매체가 폐간한 것은 빈과일보에 이어 두 번째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