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유의 몸' 박근혜…대선판에 파장 일으킬까(종합)

송고시간2021-12-31 00:00

beta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0시 특별사면됐다.

한때 '선거의 여왕'으로 불리며 고도의 정치 감각을 과시했던 박 전 대통령이 대선을 불과 두 달여 앞둔 시점에 유권자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자유의 몸이 된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보수층은 물론 중도층의 표심에까지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지만, 그 방향은 미처 가늠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연일 유화 메시지로 결집 시도…'구원' 해소는 朴에 달려

중도층 이탈 우려도…朴 옥중서신서 비판한 권성동·장제원, 현재 尹측근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0시 특별사면됐다.

한때 '선거의 여왕'으로 불리며 고도의 정치 감각을 과시했던 박 전 대통령이 대선을 불과 두 달여 앞둔 시점에 유권자들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자유의 몸이 된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보수층은 물론 중도층의 표심에까지 파장을 일으킬 전망이지만, 그 방향은 미처 가늠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선대위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의 발언이나 행보가 윤석열 대선 후보에 득이 될지 실이 될지 미지수"라며 "신중하게 접근하자는 기조"라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환호하는 지지자들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환호하는 지지자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특별사면으로 석방된 31일 새벽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앞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2021.12.31 [공동취재] superdoo82@yna.co.kr

박 전 대통령은 측근 유영하 변호사의 전언대로 당분간 신병 치료에 전념하며, 별다른 정치 활동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다만, 그는 전날 공개된 옥중 서신집 '그리움은 아무에게나 생기지 않습니다' 서문에서 "언젠가 될지 모르지만, 국민 여러분을 다시 뵐 날이 올 것"이라며 활동 재개를 암시하기도 했다.

서신을 통해 탄핵 절차에 대한 부당성과 억울함을 거듭 드러냈다는 점에서 적극적으로 명예 회복을 시도할 여지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서울병원 앞에 모인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
삼성서울병원 앞에 모인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0일 밤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앞에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모여 있다. 2021.12.30 kane@yna.co.kr

국민의힘과 윤 후보 측에서는 내심 박 전 대통령이 정권 교체의 대의에 공감해 지지 의사를 밝혀주기를 기대하는 눈치다.

윤 후보가 최순실 특검 수사팀장에 이어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박 전 대통령의 중형을 끌어낸 '구원'을 극복하고 공개 지지를 얻는다면 보수 지지층 결집에 보탬이 될 것이라는 계산이다.

윤 후보가 박 전 대통령 사면을 전후해 유화적인 메시지를 지속 발신한 것도 그런 맥락으로 해석된다.

그는 전날에도 박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를 방문해 "박 전 대통령께서 건강이 회복되시면 찾아뵙고 싶다"며 "빠른 쾌유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8일 토론회에선 자신이 과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지휘한 것과 관련, "대단히 미안한 마음을 인간적으로 갖고 있다"고 밝혔다.

동시에 대선 국면에서의 유불리를 따진 정치 공학적 접근으로 비치는 것도 경계하고 있다.

특히 선대위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은 총괄상황본부가 박 전 대통령을 향한 윤 후보 메시지의 완급 조절에 각별히 공들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친박단체 박수받는 윤석열
친박단체 박수받는 윤석열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의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30일 대구시당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단체인 전국 친박단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며 박수를 받고 있다. 2021.12.30 mtkht@yna.co.kr

윤 후보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이 상황을 약삭빠르게 활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지를 선언해준 일부 친박 단체 관계자들과도 가급적 담담하게 뵙고 대화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윤 후보가 박 전 대통령에 기대는 데 따른 부작용으로 중도층을 놓치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역과 이념, 세대의 경계를 넘어 합리적 진보까지 아우르는 '빅텐트'를 펼치겠다는 윤 후보의 애초 선거 전략을 고려, 박 전 대통령과의 거리두기를 요구하는 것이다.

여기에는 어렵사리 '탄핵의 강'을 건넌 국민의힘이 박 전 대통령과 밀착하며 다시 주홍글씨를 덮어쓸 수 있다는 우려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었던 지난해 12월 "대통령의 잘못은 곧 집권당 잘못"이라며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사태와 관련한 대국민 사과를 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박 전 대통령 사면이 정부·여당의 보수 분열책일 수 있다는 경계심 속에서도 옛 친박계를 중심으로 윤 후보에 대한 노골적 반감이 표출되고 있다.

'윤석열은 대선후보 사퇴하라'
'윤석열은 대선후보 사퇴하라'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30일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사퇴 등을 촉구하고 있다. 2021.12.30 psjpsj@yna.co.kr

옛 친박계인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선 후보는 이날 라디오에서 박 전 대통령이 당분간 정치적 발언을 하지 않더라도 그것이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의미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후보 교체론을 거론하며 "여러 가지 대안들이 있다고 본다"며 "윤석열보다 나쁜 대안은 아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후보 주변에 유독 옛 친이계 인사들이 포진해 있다는 점에서 자칫 과거 보수 궤멸의 시발점이 됐던 계파 갈등의 여진이 돌출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은 옥중 서신집에서 한 지지자가 과거 친이계로 분류됐고 현재는 윤 후보의 측근으로 꼽히는 권성동·장제원 의원이 탄핵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했던 사실을 끄집어내자 "거짓말로 속이고 선동한 자들은 누구라도 언젠가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_m-sfU-c1W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