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산림휴양지 찾는 활동 줄어

송고시간2021-12-30 14:35

beta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산림휴양·복지 활동 이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만 15세 이상 남녀 1만248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30일 발표한 '2020년 산림휴양·복지 활동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산림휴양·복지 활동 경험률은 79.2%로 2019년 81.4%에서 소폭 하락했다.

산림휴양·복지 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로 '사람이 많아 혼잡해서'라는 응답이 2019년 대비 8.6% 증가하고,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해서'(13.8%)라는 응답이 새로 나오는 등 코로나19 여파가 통계에서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산림청, 국민 1만248명 대상 조사 결과 발표

등산객들
등산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산림휴양·복지 활동 이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이 만 15세 이상 남녀 1만248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30일 발표한 '2020년 산림휴양·복지 활동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산림휴양·복지 활동 경험률은 79.2%로 2019년 81.4%에서 소폭 하락했다.

조사 결과 인포그래픽
조사 결과 인포그래픽

[산림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학교 특별활동 감소 영향으로 15∼19세 연령의 경험률 하락 폭(76.5% → 68.3%)이 전 연령대 중 가장 컸다.

산림휴양·복지 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로 '사람이 많아 혼잡해서'라는 응답이 2019년 대비 8.6% 증가하고, '코로나19로 외출을 자제해서'(13.8%)라는 응답이 새로 나오는 등 코로나19 여파가 통계에서 확인됐다.

산림휴양·복지 활동에 소비한 금액은 당일형의 경우 6만원으로 전년과 같았지만, 숙박형 활동의 경우 17만2천원으로 전년 대비 1만6천원 상승했다.

산림휴양·복지 활동은 산림(숲, 산, 공원, 도시 숲 등) 또는 산림 안에 설치된 시설에서 이뤄지는 휴식, 취미, 문화, 예술, 창작, 체육, 사회참여 등의 활동을 말한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