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유일 한국산 호랑이 박제 표본…"체계적 보존·관리 시급"

송고시간2021-12-30 14:04

beta

2022년 임인년(壬寅年) 검은 호랑이의 해를 앞두고 국내 유일의 한국산 호랑이 박제 표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물관이나 전시관도 아닌 초등학교에 호랑이 박제가 놓인 사연은 이렇다.

이 표본은 한국에 호랑이가 살았다는 사실을 증명해 주는 유일한 자료인데도 한 초등학교에 113년째 사실상 방치(?)돼 표본으로서의 가치를 잃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13년째 목포 유달초교 복도 유리관에…전문가, "가치 상실 우려"

한국산 호랑이 박제 표본
한국산 호랑이 박제 표본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2022년 임인년(壬寅年) 검은 호랑이의 해를 앞두고 국내 유일의 한국산 호랑이 박제 표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표본은 항구도시로 바다와 섬에 둘러싸여 호랑이와는 거리가 멀어 보이는 전남 목포 유달초등학교에 있다.

박물관이나 전시관도 아닌 초등학교에 호랑이 박제가 놓인 사연은 이렇다.

지난 1908년 한 농부가 영광군 불갑면 불갑산 기슭의 함정에 빠져 있는 암컷 호랑이를 발견해 붙잡았다.

호랑이는 10살 안팎으로 몸통 길이 약 1m 60㎝, 신장 95㎝, 몸무게 약 180㎏으로 추정된다.

호랑이는 당시 일본인 부호가 사들였고, 그는 일본에서 박제 처리한 후 1909년 일본인 학생들이 다니는 목포유달초교(당시 목포공립심상소학교)에 기증했다.

이 박제는 지금까지 113년째 학교 본관 복도 유리관에 전시되고 있다.

한국산 호랑이 박제 표본
한국산 호랑이 박제 표본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이 박제는 한국 호랑이 유일한 채집 표본이고 연대, 지역이 확실히 적혀 귀중한 역사적 자료로 더 이상의 훼손 방지를 위한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하다.

이 표본은 한국에 호랑이가 살았다는 사실을 증명해 주는 유일한 자료인데도 초등학교 복도에 113년째 있어 표본으로서의 가치를 잃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김석이 이학박사는 30일 "유리관에 보관 전시되기 전 햇볕에 표본이 노출되면서 탈색되고 털 길이도 삭아 짧아졌으며 윤택한 모질도 거칠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목포시 한 관계자는 "이 표본은 유달초등학교의 사유 재산이 아닌 국가 공유재산으로 더 악화하기 전에 체계적인 보존관리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목포시와 호남권생물자원관은 유달초등학교에 표본 보존 처리, 전시 등을 위해 수 차례 접촉했지만 학교 측이 거부했다.

학교 측은 학교의 자산으로 동문이 강력하게 반대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인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