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우편으로 마약 들여온 일당 등 8명 구속기소

송고시간2021-12-30 10:41

beta

대구지검 강력범죄형사부(박혜영 부장검사)는 국제우편을 이용해 마약을 국내에 들여온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 등)로 A(26)씨 등 8명을 구속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6월 항공특송화물을 이용해 필로폰 5.3㎏(시가 176억원 상당)을 국내로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미국 마약청(DEA)과 태국 마약청(ONCB) 등 외국 유관기관과 국제공조수사를 해 범인을 검거했다"며 "동남아국가 출신 불법체류 노동자들이 마약을 밀수해 유통하는 범죄 등에 대해 철저히 단속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지검 강력범죄형사부(박혜영 부장검사)는 국제우편을 이용해 마약을 국내에 들여온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 등)로 A(26)씨 등 8명을 구속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은 또 미국에서 마약을 보낸 미국 영주권자 1명에 대해서는 기소중지와 함께 범죄인인도를 청구했다.

A씨 등은 지난 6월 항공특송화물을 이용해 필로폰 5.3㎏(시가 176억원 상당)을 국내로 들여온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비슷한 시기 엑스터시 999정(시가 1억원 상당)도 들여왔다.

이와 별도로 태국인 불법체류자인 B씨(30·구속기소) 등은 태국이나 라오스 등지에서 국제특급우편으로 수억원대의 필로폰과 마약류의 일종인 야바를 커피나 건강기능식품, 원단 속에 숨겨 들여와 경북 경주 일대에서 팔다가 적발됐다.

검찰 관계자는 "미국 마약청(DEA)과 태국 마약청(ONCB) 등 외국 유관기관과 국제공조수사를 해 범인을 검거했다"며 "동남아국가 출신 불법체류 노동자들이 마약을 밀수해 유통하는 범죄 등에 대해 철저히 단속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