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신규 확진 67명…국내 집단감염 사례도 6건 늘어(종합)

송고시간2021-12-30 14:56

beta

국내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이 하루 새 60여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0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67명이 추가로 확인돼 누적 감염자 수가 625명이 됐다고 밝혔다.

최근 세계 각국에서 오미크론이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국내로 들어온 해외 입국자 중에서도 오미크론 감염자가 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내감염 26명·해외유입 41명…해외유입 중 24명 미국발 입국

누적 625명…군부대·모임·사업장·학교서 집단감염 잇따라

오미크론 진단키트저온보관
오미크론 진단키트저온보관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9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구성동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설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를 검출해 내는 진단키트를 확보해 보관하고 있다. 2021.12.29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이 하루 새 60여명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0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67명이 추가로 확인돼 누적 감염자 수가 625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41명은 해외유입, 26명은 국내감염(지역감염)이다.

신규 해외유입 감염자 41명 중 24명은 미국발(發) 입국자이고 케냐발 입국자가 6명, 아랍에미리트 3명, 카자흐스탄·캐나다발 입국자가 각 2명, 멕시코·카메룬·필리핀·몰디브발 입국자가 각 1명이다.

누적 오미크론 감염자 625명의 감염경로는 국내감염 332명, 해외유입 293명이다.

최근 세계 각국에서 오미크론이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국내로 들어온 해외 입국자 중에서도 오미크론 감염자가 늘고 있다.

미국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지난 27일(현지시간) 44만명을 넘어선 데다 프랑스에서도 29일 신규 확진자 수가 20만명을 넘어 유럽 전역에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국내에서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과 이를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빠르게 번지고 있어 오미크론의 우세종화는 시간문제라는 전망도 나오는 상황이다.

오미크론 집단 감염 사례는 전날까지 15건이었지만, 이날 '원주-횡성 제조업체 관련', '강원 횡성 가족 관련', '경기 오산시 군부대 관련', '광주 광산구 초등학교(2번째) 관련', '광주 서구 지인모임(5번째) 관련','대구 북구 교육시설 관련' 등 6건이 새로 확인되면서 총 21건으로 늘었다.

이들 국내 집단감염 사례는 모두 지표 감염자(첫 환자)가 어떤 경로를 통해 오미크론에 감염됐는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마찬가지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국내 산발 사례도 2명 추가됐다.

이에 따라 해외 입국자로부터 집단감염이 시작된 수도권은 물론 대구·광주·강원·전북·경남·제주 등 전국 각지에서 산발적인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더욱이 이날부터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3∼4시간 내로 확인할 수 있는 신속 PCR(유전자증폭) 검사가 도입되면서 감염 사례는 더 빠르게 늘어날 수 있다.

sy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