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규확진 5천37명, 이틀 연속 5천명대…위중증 1천145명(종합)

송고시간2021-12-30 09:55

beta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된 지 13일째인 30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천명대 초반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37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2만5천967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5천408명·당초 5천409명으로 발표 후 정정)보다 371명 줄며 이틀 연속 5천명대를 유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중증 환자 역대 2번째로 많아…10일 연속 1천명대

어제 사망자 73명, 누적 5천455명…오미크론 67명 늘어 총 625명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 연속 5천명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이틀 연속 5천명대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천37명을 기록한 30일 오전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1.12.30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된 지 13일째인 30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천명대 초반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1천140명을 넘어서며 열흘 연속 1천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37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2만5천967명이라고 밝혔다.

통상 확진자 수는 주말·휴일 검사 수가 감소한 영향이 반영돼 주 초반까지 적게 집계되다가 주 중반부터 크게 늘어나는 양상을 보인다.

하지만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5천408명·당초 5천409명으로 발표 후 정정)보다 371명 줄며 이틀 연속 5천명대를 유지했다.

1주 전인 23일의 6천917명과 비교하면 1천880명이 줄면서 전반적인 확진자 감소세가 이어졌다.

고령층을 중심으로 3차 접종이 가속화하고 이달 들어서부터 강화된 방역 조치가 적용되면서 코로나19 유행 증가세도 주춤하고 있다.

하지만 위중증 환자 수는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날 기준 위중증 환자는 1천145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기록한 전날(1천151명)보다는 6명 적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번째로 많은 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지난 21일부터 10일 연속 1천명대(1천22명→1천63명→1천83명→1천84명→1천105명→1천81명→1천78명→1천102명→1천151명→1천145명)를 유지했다.

전날 30명대까지 떨어졌던 사망자는 70명대로 다시 늘어났다.

코로나19로 73명이 사망하며 누적 사망자는 5천455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87%다.

방역 당국는 지난 주를 기점으로 유행 규모가 감소세로 전환됐다고 평가하며, 1∼2주의 시차를 두고 위중증·사망자 수도 감소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진단, 내일부터 2시간으로 준다
오미크론 변이 진단, 내일부터 2시간으로 준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9일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분자생물학방에서 연구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신속 확인용 PCR(유전자증폭) 시약을 시험하고 있다. 오는 30일부터 사용되는 해당 시약은 오미크론 등 변이 여부를 약 2시간 만에 판정할 수 있다. 2021.12.29 hs@yna.co.kr

국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67명 늘어 총 625명이다. 국내(지역) 감염자가 26명이고 나머지 41명은 해외유입 감염자다.

이날부터 오미크론 변이 여부를 판정할 수 있는 PCR(유전자 증폭) 시약이 각 지자체에서 활용된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감염경로로 보면 지역발생이 4천930명, 해외유입이 10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1천689명, 경기 1천448명, 인천 316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총 3천453명(70.0%)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252명, 전북 228명, 경남 197명, 충남 122명, 대구 115명, 광주 101명, 대전 88명, 강원 87명, 경북 82명, 충북 80명, 전남 47명, 울산 37명, 세종 21명, 제주 20명 등 총 1천477명(30.0%)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07명으로, 전날(126명)에 이어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천722명-경기 1천465명-인천 318명 등 수도권만 3천505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4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6천233명→5천840명→5천416명(당초 5천418명으로 발표 후 정정)→4천205명(당초 4천206명으로 발표 후 정정)→3천865명→5천408명(당초 5천409명으로 발표 후 정정)→5천37명으로 하루 평균 약 5천143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4천431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4만976건으로 총 19만5천407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82.7%(누적 4천248만3천736명)이며,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33.4%(1천712만9천214명)가 마쳤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