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서 코로나 방역 위반자 공개 망신주기…"문화대혁명 연상"

송고시간2021-12-30 08:32

beta

중국 지방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부터 밀입국을 알선한 용의자들을 끌고 거리를 행진하는 등 공개적으로 망신을 줘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남부 광시좡족자치구 징시(靖西) 당국이 범죄 용의자 4명에 대해 이러한 조치를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서 '코로나 방역 위반' 밀입국 알선 용의자 공개 망신
중국서 '코로나 방역 위반' 밀입국 알선 용의자 공개 망신

[출처 중국 온라인. 정관(正觀)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중국 지방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부터 밀입국을 알선한 용의자들을 끌고 거리를 행진하는 등 공개적으로 망신을 줘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남부 광시좡족자치구 징시(靖西) 당국이 범죄 용의자 4명에 대해 이러한 조치를 했다.

관련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영상을 보면 전신에 방호복을 착용한 용의자들은 양옆의 경찰에게 잡힌 채 사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거리를 걸어갔다.

용의자들의 가슴과 등에는 얼굴 사진과 함께 이름 등이 적힌 팻말이 걸려있었다.

주변에는 무장경찰이 배치됐고, 이들을 세워두고 당국자가 마이크를 잡고 연설을 하기도 했다. 트럭 짐칸에 이들을 태우고 거리를 지나가는 장면도 있다.

경찰은 또 용의자들의 거주지 주변에 신상정보와 사진을 담은 벽보를 붙였고, 벽에도 스프레이로 '밀입국을 도운 집'이라고 적었다.

중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경 통제를 강화하고 외국에서 들어올 경우 장기간 격리를 거치도록 하고 있다. 지방당국은 이번 조치에 대해 관련 규정에 따라 위법 행위에 대한 현장 경고활동을 했다며 "부적절할 게 없다"고 밝혔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전날 저녁까지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 관련 게시물 조회수가 3억5천만회를 넘고 3만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이 가운데 일부는 당국의 조치를 지지한 반면, 중국의 관련법 위반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중국 사법당국이 1980년대 이후 수차례 공고를 통해 거리 행진을 통한 범죄자 망신 주기를 금지한 바 있다는 것이다.

dpa 통신은 "문화대혁명 시기 흔했던 공개 망신 주기를 강하게 연상시킨다"고 평했다.

영국매체 BBC도 "많은 댓글이 이러한 방식을 지지한다는 게 더 무섭다"라는 온라인 의견을 소개하며 "공개 망신 주기는 문화대혁명 당시 흔했지만 지금은 상당히 드물다"고 지적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