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광재 의원, 가상자산으로 정치후원금 받고 NFT로 영수증 발행

송고시간2021-12-30 06:15

내년 1월 중순 프로젝트 시작…국내 정치권 첫 시도

비트코인 모형
비트코인 모형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가상자산(가상화폐)이 실생활에서 직접 활용되는 가운데 국내에서 가상자산으로 정치 후원금을 받는 시도가 이뤄진다.

30일 가상자산 업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의원은 가상자산으로 후원금을 받고 NFT(대체불가토큰)로 영수증을 발행하는 프로젝트를 내년 1월 중순 시작한다.

이 의원실은 "현재 국내 지갑업체를 선정하는 작업을 거치고 있다"면서 "1월 초 공식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 채널에 지갑 주소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내 정치권에서 가상자산으로 정치 후원금을 받겠다고 밝힌 것은 처음이다.

미국에서는 신시아 루미스 공화당 상원의원이 가상화폐 결제 업체를 통해 비트코인으로 후원금을 받는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이 의원실은 프로젝트를 실험적으로 진행하는 만큼, 가상자산 후원금은 일단 원화 기준으로 1천만원까지만 받는다는 방침이다. 한 명당 이체할 수 있는 가상자산도 최고 100만원으로 제한한다.

후원 가능한 가상자산 종목은 국내 시가총액 1, 2위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더해 국내 업체가 발행한 2∼3개로 추려질 전망이다.

후원받은 가상자산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환전을 거쳐 공직선거법 및 정치자금사무관리규칙에 따라 집행된다.

가상자산 가격의 변동성이 크다 보니 원화로 환전한 금액은 실제 후원한 금액과 다를 수 있다. 이 경우 연말 정산 때 후원금에 대한 소득 공제액도 달라진다. 이 의원실은 이런 점도 함께 공지한다는 방침이다.

이 의원은 "가상자산과 NFT에 대한 정치권 전반의 인식을 바꾸고, 미래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혁신적 실험이 필요한 때"라면서 "디지털 대전환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정치권부터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재 의원
이광재 의원

[촬영 배연호]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