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세훈 사업' 살아나고 TBS 예산 삭감액은 123억→55억(종합)

송고시간2021-12-31 22:39

beta

역대 최대인 44조2천억원 규모의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이 31일 시의회의 문턱을 넘었다.

서울시의회는 이날 임시회를 열어 서울시장이 제출한 2022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

시의회가 상임위 심사과정에서 전액 삭감했던 안심소득 등 오세훈 시장의 주요 공약 사업 예산은 살아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의회, 서울시 예산안 의결…코로나 생존지원금 7천998억원 확정

민간위탁·보조금 예산 일부 복원

[자료화면] 지난 22일 서울시의회 본회의에 참석한 오세훈 시장.

[자료화면] 지난 22일 서울시의회 본회의에 참석한 오세훈 시장.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문다영 기자 = 역대 최대인 44조2천억원 규모의 내년도 서울시 예산안이 31일 시의회의 문턱을 넘었다.

서울시의회는 이날 임시회를 열어 서울시장이 제출한 2022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

앞서 서울시는 올해 예산(40조1천562억원)보다 9.8%(3조9천186억원)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인 44조748억원의 내년도 예산안을 지난달 1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날 임시회에서는 서울시 제출안보다 1천442억원 늘어난 44조2천190억원이 통과됐다.

서울시와 시의회의 예산안 협의 과정에서 쟁점이 됐던 '코로나19 생존지원금'은 7천998억원(세입감면분 반영시 8천251억원)이 추가 편성됐다.

시의회가 상임위 심사과정에서 전액 삭감했던 안심소득 등 오세훈 시장의 주요 공약 사업 예산은 살아났다.

기준소득에 못 미치는 가계소득의 부족분을 시가 일정 부분 채워주는 안심소득 시범사업 예산은 서울시 제출안(74억원)보다 39억원 깍인 35억원이 통과됐다.

서울형 헬스케어 시범사업 '온서울 건강온' 예산은 60억8천만원에서 35억원으로 25억8천만원 삭감됐고, 온라인 교육 플랫폼 '서울런' 관련 예산은 168억원에서 133억원으로 35억원 깎였다.

청년들에게 1인당 연간 10만원의 대중교통비를 지원하는 청년 대중교통 지원 예산은 서울시 제출안(153억원)보다 75억원 줄어든 78억원이 의결됐다.

'안심 키즈카페' 예산은 65억원에서 62억원으로 3억원 삭감됐다.

최대 쟁점 중 하나였던 서울시의 내년도 TBS(교통방송) 출연금은 320억원이 의결됐다. 서울시가 당초 삭감했던 123억원 중 68억원이 복원돼 삭감액이 55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서울시가 대폭 삭감했던 '서울시 바로세우기' 관련 특정 민간위탁·보조금 관련 예산은 832억원 삭감분 가운데 200억원 가량이 복원됐다.

앞서 서울시는 특정 민간위탁·보조금 관련 예산으로 올해(1천788억원)보다 832억원 삭감된 956억원을 편성해 제출했다. 200억원 가량이 복원되면서 관련 예산은 1천156억원으로 확정됐다. 자치구 마을생태계 조성,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운영, 도시재생지원센터 운영 등이 이번에 예산이 복원된 대표적인 사업들이다.

예산안 의결 후 오 시장은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시기에 시민의 세금으로 마련된 귀중한 재원이 서울 경제의 도약과 성장에 일조하도록 집행부는 시의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의원들이 준 고견과 지적사항은 시정에 적극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yunzh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