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 '해적', 관람 아닌 체험 되도록 실감나게 만들었다"

송고시간2021-12-29 13:34

beta

866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2014)을 이은 두 번째 해적 이야기 '해적: 도깨비 깃발'이 다음 달 극장에 걸린다.

연출을 맡은 김정훈 감독은 29일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전편이 워낙 성공했기 때문에 부담감이 없었다고 말하면 거짓말"이라며 "액션과 어드벤처를 더 사실적으로 담아 관객들이 관람이 아닌 체험을 할 수 있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깨비 깃발' 내달 개봉…한효주 "지금까지와 다른 얼굴 꺼내"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출연한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출연한 강하늘, 한효주, 이광수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866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2014)을 이은 두 번째 해적 이야기 '해적: 도깨비 깃발'이 다음 달 극장에 걸린다.

고려 왕실의 마지막 보물을 차지하기 위해 바다로 모여든 이들의 모험을 그린 액션 코미디다. 전편과 세계관은 같지만, 인물이나 서사 등은 새롭게 구성했다.

연출을 맡은 김정훈 감독은 29일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전편이 워낙 성공했기 때문에 부담감이 없었다고 말하면 거짓말"이라며 "액션과 어드벤처를 더 사실적으로 담아 관객들이 관람이 아닌 체험을 할 수 있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그는 강하늘, 한효주, 권상우, 이광수 등 출연진을 두고 "'원픽' 배우를 캐스팅했다"며 "천군만마를 한배에 태운 기분"이라고 표현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해적선 주인 '해랑'을 연기한 한효주는 "지금까지 보여주지 않았던 다른 얼굴을 꺼내야 했다"면서 "검술, 와이어, 수중 등 액션 훈련을 탄탄히 했다"고 강조했다.

권상우도 데뷔 이후 첫 사극인 이 작품에서 처음으로 악역인 '부흥수'를 연기하며 변신을 시도했다.

김 감독은 "'탐정'에서 권상우씨를 너무 찌질하게 만들어서 이번에는 남성적인 매력과 카리스마를 담아보려 노력했다"며 웃었다.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출연진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출연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하늘과 이광수 등은 꼭 맞는 옷을 입은 듯 익숙한 캐릭터를 소화했다.

자칭 고려 제일 검이자 의적단 두목 '무치'를 연기한 강하늘은 "이쪽저쪽, 위아래에서 등장하고 무엇이든 다 가능한 천방지축"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광수는 자신이 연기한 꿈나무 해적왕 '막이'를 두고 "실제 제 모습과 비슷한 점이 많아 편했다"고 말했다.

기존 작품에서 만난 적 있는 출연자가 일부 있어서 연기 호흡이 무척 좋았다고 배우들은 입을 모았다.

특히 강하늘과 이광수는 같은 장면을 두 번 촬영할 필요가 없을 정도였다고 한다.

이번 영화로 스크린에 데뷔하게 된 '한궁' 역의 오세훈은 "인간적으로도 너무나 좋은 사람들을 만나서 영화 찍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채수빈도 "다른 분들이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 나는 꿀을 빨지 않았나 싶다"며 웃었다.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로 스크린 데뷔하는 오세훈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로 스크린 데뷔하는 오세훈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실제 해적선을 방불케 하는 모형 배와 거대한 세트장 등 볼거리가 많은 작품이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제주도 로케이션 중심으로 촬영해 영상미도 살렸다.

이광수는 "처음에 웅장한 세트를 보고 '와, 내가 이런 영화를 찍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부담감이 느껴지면서도 자존감도 높아졌다"고 했다.

강하늘도 "배에 올라가자마자 압도당한 느낌이 들었다"며 "카메라만 없다면 진짜 그 시대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 정도"라고 놀라워했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