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각상 안에, 팝콘 봉지 밑에…교묘해지는 싱가포르 담배 밀수

송고시간2021-12-29 12:27

beta

싱가포르 세관 당국에 의해 올 한해 압수된 밀수 담배가 46만 갑이 넘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고전적'인 화물칸 바닥은 물론 조각상 안이나 팝콘 봉지 아래, 그리고 예인선 내부까지 밀수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29일 싱가포르 출입국관리국(ICA) 페이스북을 인용, ICA가 올 한해 적발한 밀수 담배 규모가 46만3천여 갑에 달하며, 적발 건수는 최소 24건이라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높은 세금 피해 트럭 바닥은 물론 항공 화물·예인선에도 숨겨와

조각상 안에 숨겨 들여오다 적발된 밀수 담배. 2021.1.16
조각상 안에 숨겨 들여오다 적발된 밀수 담배. 2021.1.16

[싱가포르 출입국관리국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싱가포르 세관 당국에 의해 올 한해 압수된 밀수 담배가 46만 갑이 넘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고전적'인 화물칸 바닥은 물론 조각상 안이나 팝콘 봉지 아래, 그리고 예인선 내부까지 밀수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는 29일 싱가포르 출입국관리국(ICA) 페이스북을 인용, ICA가 올 한해 적발한 밀수 담배 규모가 46만3천여 갑에 달하며, 적발 건수는 최소 24건이라고 보도했다.

트럭 바닥에 숨겨져 있던 밀수 담배를 적발하는 모습.
트럭 바닥에 숨겨져 있던 밀수 담배를 적발하는 모습.

[싱가포르 출입국관리국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ICA는 지난 21일에는 화강암을 싣고 말레이시아 국경을 넘어온 화물차 바닥 아래에서 약 1만갑의 담배를 적발했다.

화물차 바닥이 변경된 것을 수상히 여긴 ICA가 화강암을 내린 뒤 바닥을 뜯어내 숨겨진 담뱃값들을 발견했다.

지난 1월에는 역시 말레이시아에서 온 화물차에 실려있던 조각상 내에서 무려 12만갑의 밀수 담배가 발견됐다.

같은 달에는 세관 당국이 감자 칩과 감자튀김으로 신고된 항공화물에 대한 엑스레이 검색을 통해 100갑이 넘는 밀수 담배를 적발했다.

말레이시아에서 들어온 화물차 바닥에서 찾아낸 밀수 담배. 2021.12.21
말레이시아에서 들어온 화물차 바닥에서 찾아낸 밀수 담배. 2021.12.21

[ICA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5월에는 팝콘 봉지들 아래에 숨겨져 있던 4만7천여 갑의 담배가, 9월에는 환풍기 화물 속에 감춰져 있던 약 6만 갑의 담배가 각각 ICA에 의해 적발됐다.

또 이달 초에는 ICA와 항만청, 해양경비대가 연합작전을 펼쳐 인도네시아 선적 예인선 내에서 밀수 담배 1만5천여 갑을 찾아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싱가포르에서 담배를 밀수하다 적발되면 벌금은 물론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그러나 세금이 높다 보니 이를 피해 몰래 담배를 들여오려는 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다.

또 씹는 담배와 같이 판매나 유통 자체가 불법인 신종 담배를 들여오려는 시도 역시 계속되고 있다.

이에 따라 ICA는 일반 승용차나 승합차는 물론 대형 버스까지도 내부를 살펴볼 수 있는 '엑스레이 스캐너' 등 첨단 기기를 활용해 담배 밀수 단속에 나서고 있다.

sout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LzmSo5SB6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