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내버스 운전하던 기사가 운행 멈추고 다른 차량 화재 진압

송고시간2021-12-29 11:33

beta

시내버스를 운전하던 기사가 다른 차량에서 불이 난 것을 보고 운행을 멈춘 뒤 화재를 신속하게 진압한 사실이 알려졌다.

29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4시 15분께 새천년미소 350번 버스 기사 송대웅(43) 씨는 건천 IC 인근 네거리에서 앞서가던 차량에서 접촉사고 뒤 불이 난 것을 목격했다.

지나가는 다른 차량들이 불길을 피해 운행하는 상황에서도 소화기 하나로 불길이 잡히지 않자 버스로 돌아가 내부에 있던 예비 소화기까지 들고나와 불을 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난 25일 경주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
지난 25일 경주 건천IC 인근 사거리에서 발생한 차량 화재

[경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시내버스를 운전하던 기사가 다른 차량에서 불이 난 것을 보고 운행을 멈춘 뒤 화재를 신속하게 진압한 사실이 알려졌다.

29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4시 15분께 새천년미소 350번 버스 기사 송대웅(43) 씨는 건천 IC 인근 네거리에서 앞서가던 차량에서 접촉사고 뒤 불이 난 것을 목격했다.

송 씨는 망설임 없이 운행 중이던 버스를 멈추고 버스 안에 비치된 소화기를 들고 나가 화재를 진압했다.

지나가는 다른 차량들이 불길을 피해 운행하는 상황에서도 소화기 하나로 불길이 잡히지 않자 버스로 돌아가 내부에 있던 예비 소화기까지 들고나와 불을 껐다.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까지 소화기로 초기 화재를 진압해 큰불로 번지는 것을 방지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운전자들도 차량을 세우고 송씨를 도와 불이 번지는 것을 막았다.

이후 소방차가 도착해 화재를 완전히 진압했고 송씨는 버스로 다시 돌아가 운행을 재개했다.

사고 차량에 타고 있던 20대 여성은 큰 상처는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버스 폐쇄회로(CC)TV에는 송 씨가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har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XAOm_3HaI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