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약 취한 조폭 40분간 차량 도주행각…경찰, 실탄 11발 쏴 검거(종합)

송고시간2021-12-29 10:06

beta

마약에 취해 운전하던 조직폭력배를 경찰이 실탄 11발을 사용해 검거했다.

29일 울산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51분께 "음주운전을 하는 차량이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은 공포탄 4발을 쏴 경고했고, 이어 실탄 11발을 타이어 쪽을 향해 발사해 이동을 막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주 중 순찰차 등 20대 파손…30대 운전자 마약관리법 위반혐의 영장 방침

경찰 "다른 피해 가능성 커 바퀴 향해 실탄 사용, 강력 사건 엄정 대응"

실탄 발사하는 경찰
실탄 발사하는 경찰

(울산=연합뉴스) 29일 울산시청 별관 주차장에서 마약을 한 조직폭력배의 차량이 순찰차를 들이받으며 도주하자 경찰관이 타이어를 향해 실탄을 발사하고 있다. 경찰은 실탄 11발을 쏜 후 운전석 창문을 깨고 테이저건을 쏴 운전자인 조폭 A씨를 검거했다. 2021.12.29 [울산 남부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마약에 취해 운전하던 조직폭력배를 경찰이 실탄 11발을 사용해 검거했다.

29일 울산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51분께 "음주운전을 하는 차량이 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해당 차량은 울산지방검찰청 주차장 입구 차단기를 파손하는 사고를 냈고, 경찰이 출동하자 도주하기 시작했다.

순찰차 등 경찰 차량 6대가 추적하자 해당 차량은 신호를 무시하고 과속하며 3.8㎞가량을 내달려 울산시청 별관 주차장으로 들어갔다.

경찰 차량이 출입구를 막아 퇴로를 차단하자 이 차량은 주차된 다른 차량과 순찰차 등을 들이받으며 다시 도주를 시도했다.

경찰은 공포탄 4발을 쏴 경고했고, 이어 실탄 11발을 타이어 쪽을 향해 발사해 이동을 막았다.

이후 운전석 창문을 깨고 운전자 30대 A씨에게 테이저건을 쏴 출동 후 40분가량 만에 검거했다.

조폭 차량 도주 막는 경찰
조폭 차량 도주 막는 경찰

(울산=연합뉴스) 29일 울산시청 별관 주차장에서 마약을 한 조직폭력배의 차량이 도주를 시도하자 경찰이 순찰차 등으로 막아서고 있다. 경찰은 실탄 11발을 쏜 후 운전석 창문을 깨고 테이저건을 쏴 운전자인 조폭 A씨를 검거했다. 2021.12.29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ngtae@yna.co.kr

A씨 도주 과정에서 경찰 차량 4대와 주차된 일반 차량 16대가 파손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지역 조직폭력배인 A씨가 마약을 한 채 환각 상태에서 이날 차를 몰았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검거 당시 동승자가 있었는데, 역시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 등으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도주 과정에서 다른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 컸기 때문에 실탄을 차량 바퀴를 향해 사용했다"며 "강력 사건에 대해선 대응 역시 엄정하고 강력하게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0ju4GXUwv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