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2의 오겜' 잡아라…K콘텐츠 놓고 세계 스트리밍업계 쟁탈전

송고시간2021-12-29 00:44

beta

한국의 텔레비전 산업을 둘러싸고 글로벌 스트리밍 업계의 콘텐츠 쟁탈전이 펼쳐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이날 '차기 오징어 게임을 찾아서 한국의 TV 쇼를 놓고 전쟁 중인 스트리밍 서비스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진단했다.

로맨틱코미디, 좀비물, 사극 등 여러 장르를 넘나드는 한국의 TV쇼는 다양한 시청자를 끌어들이고 이들의 스트리밍서비스 가입을 유혹하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입증됐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WSJ 보도…넷플릭스·디즈니·애플 이어 HBO맥스도 한국시장 진출 가능성

[그래픽]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역대 최단기간 최다시청 기록
[그래픽]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역대 최단기간 최다시청 기록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한국의 텔레비전 산업을 둘러싸고 글로벌 스트리밍 업계의 콘텐츠 쟁탈전이 펼쳐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이날 '차기 오징어 게임을 찾아서 한국의 TV 쇼를 놓고 전쟁 중인 스트리밍 서비스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진단했다.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된 '오징어 게임'이 세계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프로그램에 오르면서 한국 콘텐츠의 새 지평을 열고 다음 성공작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달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이 공개 직후 글로벌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최근 몇 주 동안 넷플릭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시청한 비영어 프로그램 '톱 6' 가운데 4편이 한국 콘텐츠였다.

연이은 성공은 한국에 '저비용으로 고품질 콘텐츠를 만드는 나라'라는 명성을 안긴 것은 물론 스트리밍 업계의 라이벌들이 한국 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됐다.

애플 TV플러스와 디즈니플러스가 최근 한국에 상륙한 데 이어 HBO맥스가 한국에서 인력 채용을 공고해 진출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HBO맥스의 모회사인 AT&T 워너미디어는 구체적인 언급을 거부했다.

로맨틱코미디, 좀비물, 사극 등 여러 장르를 넘나드는 한국의 TV쇼는 다양한 시청자를 끌어들이고 이들의 스트리밍서비스 가입을 유혹하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입증됐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평가했다.

월트디즈니 아시아태평양 사장인 루크 강은 "한국과 같은 시장은 곧 미디어와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글로벌 콘텐츠 강자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전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지옥'
전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지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디즈니플러스는 지난 10월 아태 지역에서 28개 신작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개했는데 이 중 7편이 한국 작품이다.

한국 드라마의 제작비가 최저 할리우드의 10분의 1에 불과할 정도로 저렴하다는 사실도 경쟁력이 되고 있다.

한국 시장을 개척한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는 넷플릭스다. 넷플릭스는 2015년 한국 진출 후 지금까지 12억 달러를 한국의 영화·드라마에 투자했는데 이 중 5억 달러가 올해 집중됐다. 넷플릭스가 서비스하는 한국 드라마와 영화는 총 130편이 넘는다.

여기에 디즈니플러스 등 경쟁사들이 속속 가세하면서 K콘텐츠의 '몸값'도 뛰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지난 3분기 글로벌 플랫폼에 대한 스트리밍 콘텐츠 판매 가격이 전년 동기보다 24% 뛰었다고 밝혔다.

'지옥'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은 WSJ에 한국의 빠른 의사결정 속도가 드라마 등 콘텐츠 개발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비결을 밝혔다. 한국에서는 신작 프로젝트 승인까지 빠르면 일주일 밖에 걸리지 않지만, 다른 나라들에서는 반년이 소요된다는 것이다.

연 감독은 "이런 것이 다양한 장르에서 더 많은 실험적인 콘텐츠가 나올 수 있는 길을 닦았다"고 말했다.

또 한국 외에 중남미, 중동, 유럽 등 다양한 국가의 콘텐츠와 배우가 점점 더 미국 기반의 스트리밍 서비스에 진출하는 추세라고 WSJ은 전했다.

앰페어 애널리시스에 따르면 지난 2017년까지만 해도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콘텐츠의 15%가 미국 외의 국가에서 제작됐으나, 현재 이 비율은 27%로 높아졌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