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총리, 위안부 합의 6주년 맞아 한국에 이행 요구(종합)

송고시간2021-12-28 16:38

beta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6주년인 28일 한국 측에 합의 이행을 거듭 요구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최소한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앞으로 어떤 논의를 해도 의미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본 측은 10억엔을 냄으로써 위안부 문제가 모두 해결됐으며, 한국 측이 화해·치유 재단을 해산함으로써 합의를 사실상 백지화하는 등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시다 "국가 간 약속 지키지 않으면 앞으로 어떤 논의도 의미 없어"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기시다와 윤병세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기시다와 윤병세

2015년 12월 28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일 외교장관 합의 당시 윤병세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기시다 외무상(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6주년인 28일 한국 측에 합의 이행을 거듭 요구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최소한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앞으로 어떤 논의를 해도 의미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2015년 12월 28일 위안부 합의 당시 일본 외무상으로,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과 함께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합의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합의에는 일본이 '화해·치유 재단' 설립을 위해 10억엔(약 103억원)을 내는 것 외에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을 한일 양국이 협력해 시행한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일본 측은 10억엔을 냄으로써 위안부 문제가 모두 해결됐으며, 한국 측이 화해·치유 재단을 해산함으로써 합의를 사실상 백지화하는 등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9월 18일 집권 자민당 총재 후보 토론회에서도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한국이) 이런 것조차 지키지 않으면 미래를 향해 무엇을 약속하더라도 미래가 열리지 않을 것"이라며 양국 간 대화가 필요하지만 그런 점에서 "볼(공)은 한국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