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대장동 의혹' 정진상 소환 조율…鄭 "출석거부 아냐"(종합)

송고시간2021-12-28 16:01

beta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이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의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민주당은 28일 정 부실장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온 뒤 '검찰 출석 관련 정 부실장 입장'이라는 제목의 공지 문자를 취재진에 보내 "검찰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이날 대장동 개발 사업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 부실장이 2주 넘게 검찰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임 관여·황무성 사퇴 강요 의혹 등 제기

대장동 의혹
대장동 의혹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성도현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이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비서실 부실장의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민주당은 28일 정 부실장이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온 뒤 '검찰 출석 관련 정 부실장 입장'이라는 제목의 공지 문자를 취재진에 보내 "검찰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 출석과 관련해 이미 의견서를 전달했으며 출석 일자를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동아일보는 이날 대장동 개발 사업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 부실장이 2주 넘게 검찰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사건관계인 소환이나 출석 등에 관한 사항은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 부실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대장동 사업 당시에는 성남시 정책실장으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를 보좌했다.

그의 이름은 2016년 성남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 개발계획 변경 및 실시계획인가 보고서 등 각종 대장동 사업 문서의 결재 라인에도 여러 차례 등장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이 후보까지 이어질 수도 있는 대장동 배임 의혹의 '윗선' 중에 정 부실장이 있다고 보고 소환 조사를 검토해왔다.

정 부실장은 또 2015년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의 중도 사퇴에도 연루됐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그는 황 전 사장이 숨진 유한기 전 공사 개발사업본부장과의 대화를 녹음한 녹취록 속에 '정 실장'이란 이름으로 등장한다. 녹취록에서 유 전 본부장은 '시장님' '정 실장'을 언급하며 황 전 사장에게 사퇴를 종용했다.

이 사건의 공소시효는 내년 2월까지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신병을 먼저 확보한 뒤 '사퇴 강요 의혹'과 관련해 정 부실장을 소환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유 전 본부장이 이달 10일 새벽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다소 일정이 미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