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위안 직거래 시장조성자에 국민은행 등 선정

송고시간2021-12-28 14:00

beta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28일 내년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11개 은행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 은행은 국민·신한·우리·하나·중소기업은행·산업은행 등 6개 국내 은행과 교통은행·중국건설은행·중국공상은행·중국은행·홍콩상하이은행(HSBC) 등 5개 외국 은행 지점이다.

한은과 기재부는 원/위안 직거래시장 시장조성자에 적용되는 외환 건전성 부담금 공제 제도를 결제통화 다변화와 원/위안 거래 촉진 목적에 부합하도록 내년 부담금 납부분부터 개선해 적용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한국은행과 기획재정부는 28일 내년도 원/위안 직거래시장의 시장조성자로 11개 은행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 은행은 국민·신한·우리·하나·중소기업은행·산업은행 등 6개 국내 은행과 교통은행·중국건설은행·중국공상은행·중국은행·홍콩상하이은행(HSBC) 등 5개 외국 은행 지점이다.

시장조성자는 외환시장에서 매도·매수 호가를 적극적으로 제시해 가격 형성을 주도하고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한편 한은과 기재부는 원/위안 직거래시장 시장조성자에 적용되는 외환 건전성 부담금 공제 제도를 결제통화 다변화와 원/위안 거래 촉진 목적에 부합하도록 내년 부담금 납부분부터 개선해 적용하기로 했다.

위안화
위안화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