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석열 "박근혜에 대단히 미안…부인 선거운동 강요 생각 없어"(종합)

송고시간2021-12-28 12:55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8일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는 공직자로서 제 직분에 의한 일이었다 하더라도, 정치적·정서적으로는 대단히 미안한 마음을 인간적으로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사면된 박 전 대통령을 찾아가서 만날 생각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부인과 유세 등을 함께 할지에 대해선 "본인이 판단할 문제 아닌가"라며 "저도 강요하거나 권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朴, 건강회복이 우선"…김건희 논문표절 의혹에 "과거 김현미 케이스와 안 달라"

이준석 갈등설에 "비공개·공개 이야기 가려줬으면"…"윤핵관 없다"

"남북 관계, 쇼로 안 풀린다…우리는 북미관계 중간자 아닌 당사자"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8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연정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8일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는 공직자로서 제 직분에 의한 일이었다 하더라도, 정치적·정서적으로는 대단히 미안한 마음을 인간적으로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사면된 박 전 대통령을 찾아가서 만날 생각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시 박 대통령 탄핵 이후 검찰 특수본에서 넘어온 사건을 제가 담당하진 않았지만, 원인이 되는 삼성 사건을 저희가 했고 제가 중앙지검장이 된 이후에 몇 가지 여죄를 저희가 수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분의 건강 회복이 우선인 상황에서 제가 뵙겠다고 찾아가는 것이 과연 바람직하겠느냐"라며 "지금은 우리 박 전 대통령의 조속한 건강 회복을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입장에 대해선 "이 전 대통령도 박 전 대통령보다 고령이고 건강 상태도 좋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전직 대통령이 장기간 수감되는 모습이 국제적으로나, 국민 미래를 위해서나 과연 바람직한 것인가에 대해서는 많은 의문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사법적인 판단과 국민 통합이라고 하는 정치적인 결단이나 판단은 서로 차원을 달리하는 것이고, 국가 발전과 국민 미래를 위해 잘 조화돼야 한다"며 구체적인 판단을 유보했다.

윤 후보는 허위 이력 의혹을 받는 부인 김건희 씨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저나 제 아내 입장에서 이 사과가 충분했다고 말하기 어렵다"며 "다만 진정한 마음에서 한 것이라고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8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부인과 유세 등을 함께 할지에 대해선 "본인이 판단할 문제 아닌가"라며 "저도 강요하거나 권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김씨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 논란에 대해 당 차원이나 외부 검증기관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얼마든 외부검증기관에서 하는 거에 대해 반대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그게 아마 과거에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 케이스하고 다르지 않았다. 그리고 당시 기준에 의해 인사청문회도 문제없는 걸로 결론 났다는 이야기만 들었다"고 부연했다.

윤 후보는 청와대 제2부속실 폐지 방침에 대해 "제 처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기 전부터도 청와대 근무 경험이 많은 선대위 관계자들과 이미 이야기를 했던 것"이라며 "영부인이라는 호칭도 과하고, 청와대 고위직 근무했던 분들한테 들어보니, 비서실 지원 정도면 충분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또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청와대부터 단속해야 하는데 본연의 기능에서 완전히 벗어났다"고 민정수석실 폐지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당 내홍 상황과 관련,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으니 내부적으로 비공개로 쓴소리하고 건의해야 할 이야기와 공개적으로 할 이야기를 명확하게 가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신과 갈등 양상을 보인 이준석 대표에 대해선 "이것(대선 결과)이 향후 본인의 정치적 입지나 성취와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자기가 해야 할 일에 대해 정확히 판단할 것이라 믿는다"고 언급했다.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 논란에 대해선 "윤핵관은 없다"며 "비선 가지고 선거운동 한다는 것은 정부 수립 이래 본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운데)가 28일 서울 양천구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윤 후보는 자신의 실언 논란에 대해 "제 잘못이고, 국민의 비판을 수용한다"고 말했다.

그는 "관점과 철학에 입각해 말씀드렸는데, 정치 세계는 공직 세계나 학문 세계와 달라 상대에게 빌미를 주면 늘 왜곡되고 공격당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제가 좀 대처를 못 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부연했다.

'전두환 평가' 발언 논란을 두고선 "민주당 후보가 그 이야기를 했으면 괜찮았을 텐데 국민의힘 후보가 그 이야기를 하니 호남인들의 트라우마를 건드리지 않았나 해서 제가 깊이 사과를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남북관계와 관련, "이 정권 같이 쇼를 할 것이 아니라 철학과 입장을 정해야 한다"며 "(우리는) 북미 관계 중간자가 아니라,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정상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어갈 당사자"라고 밝혔다.

이어 "남북문제는 국제관계를 통해 해결해야 할 문제이고, 가장 중요한 당사자, 관여자가 될 수 있는 곳이 바로 미국"이라고 언급했다.

또 "예측 가능한 원칙을 가지고 기후 변화 등 다양한 이슈들에 대한 외교적인 활동을 통해서 외교적 자산을 축적했을 때 남북관계도 풀리는 것이지, 정치적인 쇼를 통해서 해결이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남북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적인 문제"라며 "남북문제가 어떤 문제이고 해결을 위해 어떤 자세를 가져야 하는지 입장부터 명확히 하는 것이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44CEdU6Qzc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