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구 국가대표 출신 박주영, FC서울과 결별…코치 제안 거절

송고시간2021-12-28 10:24

beta

축구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박주영(36)이 FC서울을 떠나 새 소속팀을 찾는다.

서울은 28일 "계약이 만료되는 박주영에게 지도자로서 동행을 제안했지만, 박주영은 선수 생활을 계속 이어가고 싶다는 의지를 전해왔다"며 "박주영과 11년간 동행을 잠시 멈추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서울과 박주영의 결별은 예상된 수순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주영(왼쪽)
박주영(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축구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박주영(36)이 FC서울을 떠나 새 소속팀을 찾는다.

서울은 28일 "계약이 만료되는 박주영에게 지도자로서 동행을 제안했지만, 박주영은 선수 생활을 계속 이어가고 싶다는 의지를 전해왔다"며 "박주영과 11년간 동행을 잠시 멈추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005년부터 2008년까지 서울에서 뛴 박주영은 2008년 프랑스 프로축구 AS모나코로 진출했고 이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 등을 거쳐 2015년 서울로 복귀했다.

11시즌 간 서울에서 뛰며 총 314경기에 나와 90골, 32도움을 기록했다.

국가대표로도 68경기에서 24골을 넣었으며 2006년과 2010년, 2014년 등 월드컵에 세 번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또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서울과 박주영의 결별은 예상된 수순이다.

박주영은 15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서울은 제게 유스팀 지도자를 제안해주셨지만, 저는 선수 생활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며 "이제 저는 선수로서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팀을 알아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시즌 K리그1에서 17경기에 출전한 박주영은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서울은 "한결같은 모습으로 팀을 위해 모든 것을 함께 해준 박주영에게 무한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그의 새로운 도전에도 아낌없는 응원을 보낼 예정"이라며 "박주영이 선수로서 마지막 불꽃을 태우고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축구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조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