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안전대진단에서 7천702개 위험요인 발견…홈페이지 공개

송고시간2021-12-28 15:00

beta

행정안전부는 지난 8월23일부터 11월5일까지 '2021년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중 33%인 7천702개 시설에서 안전 위험 요인을 발견하고 그 가운데 3천171개 시설에 대해 현장에서 시정조치를 완료했다.

행안부는 점검 결과를 기관별 홈페이지와 안전정보 통합공개시스템 홈페이지(safewatch.safemap.go.kr)에 공개하고, 지자체의 긴급 보수·보강이 필요한 시설과 관련해서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교부할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행정안전부는 지난 8월23일부터 11월5일까지 '2021년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소관 2만3천163개 시설에 대해 공무원, 민간전문가 등 11만3천574명을 동원해 안전을 점검했다.

그 결과 이 중 33%인 7천702개 시설에서 안전 위험 요인을 발견하고 그 가운데 3천171개 시설에 대해 현장에서 시정조치를 완료했다.

노후 건축물, 건설 공사장 등 4천439개 시설, 농업용 저수지, 종합운동장 등 92개 시설에 대해서는 보수·보강과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개선 조치를 하기로 했다.

이번 진단에서는 특히 건축, 전기, 소방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의 참여를 전년 36%에서 52%로 높이고 드론, 인공지능(AI) 등 첨단 장비를 적극 활용해 내실을 기했다.

행안부는 이 기간 민간 시설의 운영자와 국민들이 직접 주변 시설에 대해 안전을 점검하거나 행정기관 주관 점검에 참여하는 식의 자율안전 점검도 실시했다.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자율안전점검표를 배부하고 민간 협회나 단체와 간담회를 열었다.

행안부는 점검 결과를 기관별 홈페이지와 안전정보 통합공개시스템 홈페이지(safewatch.safemap.go.kr)에 공개하고, 지자체의 긴급 보수·보강이 필요한 시설과 관련해서는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교부할 계획이다.

국가안전대진단에서 7천702개 위험요인 발견…홈페이지 공개 - 2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