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 내년 연봉 2억4천만원…인상분 1.4%는 반납한다

송고시간2021-12-28 10:00

beta

내년도 대통령의 연봉은 2억4천64만8천원으로 정해졌다.

인사혁신처는 내년도 공무원 보수를 올해보다 1.4% 인상하는 내용 등을 담은 '공무원 보수 규정'과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2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내년도 보수를 1.4% 인상하기로 한 결정한 배경에 대해 "공무원 사기진작 및 물가 상승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공무원 보수 1.4% ↑…정무직·고위 공무원 사실상 동결, "고통분담 차원"

병장 월급 67만6천100원…코로나 의료수당 월 5만원→10만원

6대 기업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6대 기업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청년희망 온(ON) 참여기업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내년도 대통령의 연봉은 2억4천64만8천원으로 정해졌다.

국무총리 연봉은 1억8천656만2천원으로 책정됐다.

인사혁신처는 내년도 공무원 보수를 올해보다 1.4% 인상하는 내용 등을 담은 '공무원 보수 규정'과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이 2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내년도 정무직 연봉 표에 따르면 부총리 및 감사원장의 연봉은 1억4천114만5천원, 장관 및 장관급에 준하는 공무원의 연봉은 1억3천718만9천원이다.

인사혁신처장·법제처장·식품의약품안전처장·통상교섭본부장·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1억3천520만9천원, 차관 및 차관급에 준하는 공무원은 1억3천323만4천원 등으로 정해졌다.

[그래픽] 공무원 보수 인상률
[그래픽] 공무원 보수 인상률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이제까지 공무원 보수 인상률은 2016년 3.0%, 2017년 3.5%, 2018년 2.6%, 2019년 1.8%, 2020년도 2.8%, 2021년도 0.9%였다.

정부는 내년도 보수를 1.4% 인상하기로 한 결정한 배경에 대해 "공무원 사기진작 및 물가 상승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신 대통령과 국무총리를 포함한 정무직 공무원이나 고위공무원단·2급(상당) 이상 공무원은 내년도 인상분을 반납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타격 속에 국민과 고통을 분담하자는 취지에서다.

이에 따라 대통령 등 정무직 공무원은 내년에도 2021년 연봉 표에 준해서 보수를 받게 된다.

대통령 등 정무직 공무원은 올해도 전년 대비 인상분을 반납한 바 있다.

인사혁신처
인사혁신처

[인사혁신처 제공]

한편 내년도 병사 월급은 11.1% 인상됐다.

이에 따라 병장 월급은 67만6천100원으로 올랐다.

코로나19 대응 등 어려운 여건에서 근무하는 현장·실무직 공무원의 수당을 인상하는 내용을 담은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도 이날 함께 의결했다.

우선 국립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의료분야 공무원에게 지급하는 '1급 감염병 대응 의료업무 수당'을 현행 월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재난비상기구 및 재난현장 근무자에게 지급하는 비상근무 수당 월 상한액도 현행 월 5만원(현장근무 6만5천원)에서 8만원으로 올린다.

잠수함 승조원에 대한 장려수당은 1년간 월 50만원에서 기간 제한 없이 근무기간 월 30∼50만원으로 개선됐다.

육아휴직 4∼12개월에 지급하는 육아휴직수당은 월 봉급액 50%(최대 120만원)에서 80%(최대 150만원)로 상향한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