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미크론, 코로나19가 감기·독감 전락하는 첫 단계일수도"

송고시간2021-12-27 16:34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세가 거세지만 일각에선 오미크론의 등장이야말로 코로나19가 감기 수준으로 전락하는 신호일 수 있다는 희망섞인 전망도 나온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 암울한 새해를 맞이하느냐, 팬데믹의 종식이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오미크론의 향후 추이를 전망했다.

영국 보건당국은 새해에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해 중환자가 늘어날 것이란 암울한 전망을 내놓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암울한 새해냐 팬데믹 종식이냐' 과학계 의견 주목

보건당국 비관에도 일부 "경증은 바이러스에도 유리한 진화"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전자현미경 사진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전자현미경 사진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세가 거세지만 일각에선 오미크론의 등장이야말로 코로나19가 감기 수준으로 전락하는 신호일 수 있다는 희망섞인 전망도 나온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 암울한 새해를 맞이하느냐, 팬데믹의 종식이냐'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오미크론의 향후 추이를 전망했다.

현재 영국은 오미크론의 창궐로 매우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크리스마스 축제는 대거 취소됐고 식당과 술집은 손님이 끊겼다. 영국 보건당국은 새해에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해 중환자가 늘어날 것이란 암울한 전망을 내놓는다.

하지만 가디언은 올 크리스마스 상황을 알파 변이가 퍼졌던 작년과 비교해 볼 것을 제안한다.

오미크론으로 감염자가 작년보다는 큰 폭으로 늘어났지만 입원환자와 사망자 수는 현저히 줄었다.

물론 과학자들은 이것이 좋은 뉴스이긴 하지만 여전히 오미크론을 조심해야 한다고 경계한다. 일일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계속 올라 25일에는 최대치인 12만2천명을 찍었다.

약 1년 만에 코로나 하루 확진자 20만명 넘어선 미국
약 1년 만에 코로나 하루 확진자 20만명 넘어선 미국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타임스스퀘어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성탄절인 25일 기준 최근 7일간 하루 평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올해 1월 이후 11개월여 만에 다시 2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21.12.27 leekm@yna.co.kr

오미크론은 비교적 젊은 성인층에서 감염자가 몰린다는 점에서 다른 변이와 다르다. 이를 두고 일부 연구진은 오미크론이 그보다 면역력이 약한 연장자층에 전파되기 시작하면 입원환자가 많이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하지만 이를 달리 보면 많은 노령층은 그동안 시간을 벌어 이제 더 많은 백신을 접종했고 오미크론에 저항력을 갖게 됐다고 볼 수 있다고 가디언은 해석했다.

가디언은 코로나19가 결국 감기 수준으로 약해져 존재감을 잃을 것이라는 과학계의 일부 기대 섞인 전망을 다시 소개했다.

레스터대 바이러스 연구자인 줄리언 탕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적응해가면서 약한 증세를 일으키기 시작한 첫 단계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탕 박사는 "사실 바이러스의 증세가 완만해지는 것은 바이러스 자신에게도 자신을 널리 퍼트리는 데 더 좋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일부 보건 담당 관리들도 코로나19가 결국 독감처럼 약해질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하지만 독감은 매년 백신을 맞아야 한다.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LSHTM) 마킨 힙버드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독감보다는 일반 감기와 비슷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우리가 면역력이 약해져서 매년 감기에 걸린다는 점에서, 면역 때문에 코로나19 백신을 매년 맞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