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북 전원회의 정책방향 주목…대화·협력 길 나서길"

송고시간2021-12-27 11:16

beta

통일부는 27일 북한이 이번 주 중 개최할 것으로 예상되는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와 협력 기조의 대외정책이 공개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전원회의가 금주 중 개최 동향이 확인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올해 말과 내년 초가, 남북관계가 대화와 협력의 복원을 통해 평화의 국면으로 갈지 또는 교착의 국면이 장기화할지를 결정 짓는 중요한 시간이라고 인식한다"며 "이런 인식에서 이번 전원회의에서 북한이 밝힐 내년도 대내외 정책 방향에 주목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27일 북한이 이번 주 중 개최할 것으로 예상되는 당 전원회의에서 대화와 협력 기조의 대외정책이 공개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전원회의가 금주 중 개최 동향이 확인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올해 말과 내년 초가, 남북관계가 대화와 협력의 복원을 통해 평화의 국면으로 갈지 또는 교착의 국면이 장기화할지를 결정 짓는 중요한 시간이라고 인식한다"며 "이런 인식에서 이번 전원회의에서 북한이 밝힐 내년도 대내외 정책 방향에 주목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대화와 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 의지를 일관되게 밝혀온 만큼, 북한도 우리를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대화의 문을 열고 관여와 협력의 길에 나서는 것으로 새해의 첫걸음을 떼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의 전원회의 개최 보도 시점에 대해선 "통상 전원회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짧게는 하루, 길게는 나흘간 열렸다"며 이번 주 안에 개최 관련 보도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북한은 지난 1일 열린 당 정치국회의에서 이달 '하순' 전원회의를 개최해 올해 주요 정책의 집행실태를 결산하고 내년 사업계획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개최일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김 위원장이 10년 전 북한군 최고사령관으로 추대된 12월 30일을 앞두고 열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한 당 중앙위원회는 공식적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당대회가 열리지 않는 기간에 전원회의를 통해 대내외 문제들을 결정해왔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