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신교계 신년 메시지 "코로나 시대, 복음과 믿음 회복해야"

송고시간2021-12-27 10:33

beta

개신교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복음과 믿음을 회복해 나가자는 신년 메시지를 발표했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7일 내놓은 신년사에서 "한국 교회는 다시 한번 복음의 순전함을 회복하고, 변혁적 제자도(弟子道·예수의 제자로서 추구해야 할 가치)를 통해 생명 공동체로 거듭나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도 "지금 우리에게는 주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이루실 것이라는 믿음의 회복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우리에게 있는 믿음을 가지고 세상을 새롭게 하는 일에 앞장설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의도순복음교회 성탄 예배
여의도순복음교회 성탄 예배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성탄절인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열린 성탄예배에서 교인들이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예배를 하고 있다. 2021.12.25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개신교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하는 상황에서 복음과 믿음을 회복해 나가자는 신년 메시지를 발표했다.

개신교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7일 내놓은 신년사에서 "한국 교회는 다시 한번 복음의 순전함을 회복하고, 변혁적 제자도(弟子道·예수의 제자로서 추구해야 할 가치)를 통해 생명 공동체로 거듭나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교회를 향한 세상의 시선과 평가는 더욱 냉정해졌고, 영향력 또한 감소했다"며 이럴 때일수록 복음을 통한 자기 갱신과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개혁하는 것이 오늘의 시대정신"이라며 "한마음과 한뜻으로 선교와 교육, 봉사의 전열을 재정비해 세상의 빛이자 희망을 주는 공동체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도 "지금 우리에게는 주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이루실 것이라는 믿음의 회복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며 "우리에게 있는 믿음을 가지고 세상을 새롭게 하는 일에 앞장설 수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좌우 편향적 정치 이데올로기를 넘어 생명, 평화, 정의라는 복음의 공적 가치를 지키며 상생하는 미래를 만들어 가자"며 "인간의 존엄성이 온전히 회복되도록 사랑의 수고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