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웰컴금융그룹 대부업 철수 완료…디지털종합금융그룹으로 재편

송고시간2021-12-27 10:06

beta

웰컴금융그룹이 대부업과 대부중개업 사업을 정리하며 디지털 종합금융 그룹으로 사업을 재편한다.

웰컴금융그룹은 산하 대부업체인 웰컴크레디라인대부와 애니원캐피탈대부의 대부업 라이선스를 반납했다고 27일 밝혔다.

웰컴금융그룹은 창립 20주년이 되는 내년을 맞이해 용산 신사옥으로 이전하고, 디지털 종합금융 그룹으로 사업을 확대·발전시킬 계획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웰컴금융그룹 CI
웰컴금융그룹 CI

[웰컴금융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웰컴금융그룹이 대부업과 대부중개업 사업을 정리하며 디지털 종합금융 그룹으로 사업을 재편한다.

웰컴금융그룹은 산하 대부업체인 웰컴크레디라인대부와 애니원캐피탈대부의 대부업 라이선스를 반납했다고 27일 밝혔다.

웰컴금융그룹은 2014년 저축은행을 인수하는 조건으로 대부업 자산을 감축하고 중장기적으로 대부업에서 철수하기로 했다.

당초 2024년까지 대부업을 종료할 예정이었지만, 시점을 3년 앞당긴 것이다.

이에 따라 웰컴크레디라인대부와 애니원캐피탈대부의 대출 채권은 매입채권추심업(NPL)을 영위하는 계열사인 웰릭스F&I대부로 이관된다. 이관되는 총 채권액은 약 3천억원이다.

웰컴크레디라인대부 관계자는 "대출 채권이 이관되지만 기존 고객에 대한 혜택과 서비스는 그대로 제공할 계획"이라며 "신규 대출은 취급하지 않지만, 이용 중인 금융서비스는 계속해서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웰컴금융그룹은 창립 20주년이 되는 내년을 맞이해 용산 신사옥으로 이전하고, 디지털 종합금융 그룹으로 사업을 확대·발전시킬 계획이다.

viva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