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위중증 1천78명 일주일째 1천명대…신규확진 20일만에 4천명대(종합)

송고시간2021-12-27 09:49

beta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시행 열흘째인 27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천명대 초반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가 5천명 이하로 내려간 것은 20일만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감소세가 뚜렷하지만, 위중증 환자는 일주일 연속 1천명대를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규확진 4천207명…전날보다 1천212명·1주일전보다 1천109명 적어

사망자 55명 늘어 누적 5천300명…오미크론 지역감염 49명 포함 누적 445명

최강 한파 속 검사 대기
최강 한파 속 검사 대기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26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419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0만7천463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1천8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1천105명보다는 24명 줄었지만, 지난 21일부터 엿새 연속 1천명 이상(1천22명→1천63명→1천83명→1천84명→1천105명→1천81명)을 유지했다. 2021.12.26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시행 열흘째인 27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천명대 초반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 수가 5천명 이하로 내려간 것은 20일만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감소세가 뚜렷하지만, 위중증 환자는 일주일 연속 1천명대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천207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1만1천670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5천419명)보다 1천212명 줄었다. 1주 전인 20일의 5천316명과 비교하면 1천109명 적다.

통상 주말·휴일에는 검사 수가 감소해 주 초에는 확진자가 줄어들고, 주 중반부터 다시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지만, 이런 경향을 고려해도 확연히 줄어든 규모다.

2주 전인 13일 5천817명보다는 1천610명 적고, 3주 전인 6일의 4천324명보다도 117명 적다. 신규 확진자 수가 4천명대로 집계된 것은 지난 7일(4천953명) 이후 20일 만이다.

추위와의 싸움
추위와의 싸움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인 26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 안내를 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천419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0만7천463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1천8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1천105명보다는 24명 줄었지만, 지난 21일부터 엿새 연속 1천명 이상(1천22명→1천63명→1천83명→1천84명→1천105명→1천81명)을 유지했다. 2021.12.26 kane@yna.co.kr

고령층을 중심으로 한 3차 접종이 속도를 내고, 강화된 방역조치가 적용됨에 따라 코로나19 유행 증가세도 주춤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달 중순 신규 확진자 수가 7천명대 후반까지 이르는 등 대규모로 발생했던 확진자 중에 위중증·사망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 아직 위중증·사망자 수는 감소하지 않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1천7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1천81명보다는 3명 줄었지만, 지난 21일부터 일주일 연속 1천명 이상(1천22명→1천63명→1천83명→1천84명→1천105명→1천81명→1천78명)을 유지했다.

사망자는 55명 발생해 누적 사망자는 5천300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87%다.

정부는 신규 확진자 감소세가 이번 주부터는 위중증·사망자 규모 감소로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69명 늘어 누적 445명이다. 지역(국내) 감염자가 49명이고 20명은 해외유입 감염자다.

지역 감염자 수는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가장 큰 규모다.

구급차에서 내리는 환자
구급차에서 내리는 환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3일 오후 서울 은평구 서울특별시립 서북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119구급대원들이 구급차에서 환자를 옮기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3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천944명 늘어 누적 46만2천555명이라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증가한 736명으로 사흘 연속 700명대를 유지하며 최다치를 기록했다. 2021.12.3
hihong@yna.co..kr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감염경로로 보면 지역발생이 4천125명, 해외유입이 8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1천466명, 경기 1천160명, 인천 227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총 2천853명(69.2%)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267명, 경남 197명, 충남 148명, 대구 127명, 강원 119명, 전북 88명, 경북 70명, 충북 63명, 광주 59명, 울산 40명, 대전 38명, 전남 30명, 제주 16명, 세종 10명 등 총 1천272명(30.8%)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82명으로, 전날(80명)과 비교해 2명 많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서울 1천496명, 경기 1천173명, 인천 234명 등 수도권만 2천90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1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5천194명→7천455명→6천917명→6천233명→5천842명→5천419명→4천207명으로 하루 평균 약 5천895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4만1천941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8만5천799건으로 총 12만7천740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82.4%(누적 4천231만4천421명)이며,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29.6%(1천522만2천268명)가 마쳤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AXoupBFxWA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