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FFHS 선정 'AFC 올해의 팀'에 손흥민·황희찬·지소연

송고시간2021-12-26 13:17

beta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 지소연(첼시 위민)이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선정한 2021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팀에 뽑혔다.

대륙별로 2021년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선수들로 '올해의 팀'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는 IFFHS는 25일(이하 한국시간)과 26일에 걸쳐 AFC 남녀 올해의 팀을 공개했다.

이미 IFFHS로부터 2년 연속 AFC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손흥민은 당연히 남자팀 베스트11에도 이름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00번째 토트넘 공식전'서 리그 7호골 넣은 손흥민
'300번째 토트넘 공식전'서 리그 7호골 넣은 손흥민

(런던 AF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8라운드 토트넘 홋스퍼 대 리버풀의 경기에서 토트넘의 손흥민(29)이 득점한 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그는 이날 토트넘 입단 이후 300번째 공식경기에 출전, 1-2로 밀리던 후반 29분 자신의 리그 7호 골이자 시즌 8호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토트넘은 2-2로 비겼으며, 5경기 무패(3승 2무)를 이어가며 7위(승점 26)에 자리했다. 2021.12.20 knhkn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프턴), 지소연(첼시 위민)이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선정한 2021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팀에 뽑혔다.

대륙별로 2021년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선수들로 '올해의 팀'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는 IFFHS는 25일(이하 한국시간)과 26일에 걸쳐 AFC 남녀 올해의 팀을 공개했다.

이미 IFFHS로부터 2년 연속 AFC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손흥민은 당연히 남자팀 베스트11에도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4-3-3 포메이션에서 왼쪽 공격수 자리를 꿰찼다. 공격진에는 손흥민과 이란의 사르다르 아즈문(제니트), 아랍에미리트(UAE)의 알리 맙쿠트(알자지라)가 포진했다.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이 선정한 2021 AFC 올해의 남자팀.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이 선정한 2021 AFC 올해의 남자팀.

[IFFHS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미드필드에는 일본의 구보 다케후사(마요르카)와 오사코 유야(비셀 고베), 중국의 우레이(에스파뇰)가 뽑혔다.

수비수로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야세르 알샤흐라니(알힐랄), 카타르의 압델 카림 하산(알사드), 이란의 호세인 카나니자데간(알아흘리), 일본의 도미야스 다케히로(아스널)가 선정됐다.

골키퍼 자리는 호주의 매슈 라이언(레알 소시에다드)이 차지했다.

황희찬은 비록 베스트11에는 들지 못했지만 7명의 교체선수 명단에 들었다.

AFC 올해의 남자팀 사령탑은 사우디 알힐랄의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지휘한 레오나르두 자르딤 감독이다.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이 선정한 2021 AFC 올해의 여자팀.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이 선정한 2021 AFC 올해의 여자팀.

[IFFHS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지소연은 역시 4-3-3 포메이션으로 꾸려진 AFC 올해의 여자 팀에서 일본의 하세가와 유이(닛폰TV 벨레자), 스기타 히나(고베 아이낙)와 미드필더로 뽑혔다.

일본은 미드필더 다나카 미나(레버쿠젠), 수비수 구마가이 사키(바이에른 뮌헨)와 시미즈 리자(닛폰TV 벨레자) 등 다섯 명의 베스트11을 배출했다.

호주가 지소연의 첼시 동료이자 IFFHS가 선정한 AFC 올해의 여자선수인 공격수 서멘사 커를 비롯해 골키퍼 티건 미카(로셍오르드), 수비수 엘리 카펜터(올랭피크 리옹)와 클레어 폴킹혼(빗셰 GIK)까지 4명으로 뒤를 이었다.

나머지 베스트11 한 자리는 중국의 공격수 왕샨샨(톈진) 몫이었다.

AFC 올해의 여자팀 사령탑은 다카쿠라 아사코 일본 여자대표팀 감독에게 돌아갔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