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열린민주, 당명 '더불어민주당'으로 합당 합의(종합)

송고시간2021-12-26 12:21

beta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26일 당명을 '더불어민주당'으로 하는 통합 합의문을 발표했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합당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밝힌 여권 대통합 작업의 일환이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송영길 대표와 최강욱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러한 내용의 당 대 당 통합 합의문을 발표하고, 서명식을 진행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선 초과 제한' 등 개혁 합의문 발표…열린민주 창당 1년 9개월만

각당 당원투표·최고위 등 내부절차 거쳐 1월 최종 법적 통합 전망

민주·열린민주, 합당 합의
민주·열린민주, 합당 합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왼쪽)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당 통합 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26일 당명을 '더불어민주당'으로 하는 통합 합의문을 발표했다.

열린민주당이 지난해 3월 8일 창당대회를 연 뒤 1년 9개월여만이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합당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내년 대선을 앞두고 밝힌 여권 대통합 작업의 일환이다.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송영길 대표와 최강욱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러한 내용의 당 대 당 통합 합의문을 발표하고, 서명식을 진행했다.

양당은 정치개혁 의제로 ▲ 비례 국회의원 등 열린 공천제 ▲ 국회의원 3선 초과 제한 ▲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등을 추진하기로 합의하고, 각 당이 5대5로 참여하는 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한 ▲ 검찰수사권 폐지 ▲ 포털의 뉴스편집·배열금지 ▲ 공무원의 정치기본권 보장 ▲ 부동산 감독기구 설치 등 사회개혁 의제 법제화에 합의했다.

열린민주당은 이재명 대선 후보 선대위에 별도의 열린 캠프를 구성해 참여하기로 했다.

최 대표는 "열린민주당이 내걸었던 소중한 가치들, 열린 공천을 포함한 여러 가지 정치사회개혁 의제에 대한 요구사항을 민주당이 긍정적으로 수용해준 점에 대해 매우 의미 있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송 대표는 "열린민주당과 힘을 합쳐서 여러 가지 혁신 과제들을 토의해나가겠다"며 "통합 직후 국민주권 강화, 정당민주주의 보완, 국회의원의 특권 개혁 등 전방위적 정치개혁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화답했다.

민주당에서는 우상호 강훈식 의원이, 열린민주당에서는 정봉주 전 의원, 김의겸 의원이 각 대표단으로 실무 협상을 진행해왔다.

열린민주당은 29∼30일 이틀간 합의문 내용을 기초로 전 당원 투표를 진행한 뒤 최고위를 거쳐 최종 결정에 이를 전망이다.

민주당은 향후 전 당원 투표를 거쳐 중앙위 의결 및 최고위 등의 내부 절차를 진행한다.

민주당은 현재 내년 1월 둘째 주까지 내부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상호 의원은 이날 합의문 발표 뒤 "전 당원 투표를 거칠 때 당원 토론 시간을 보장하는 만큼 4일간 당원 토론을 할 계획"이라며 "일정상 연내 마무리는 어렵고, 늦어도 1월 10일 전후로 결론이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두 당이 행정 절차를 모두 마무리하고 실제 법적으로 통합하는 시점은 이달 10일 이후가 될 전망이다.

양당이 통합 당명을 더불어민주당으로 정함에 따라, 사실상 열린민주당이 민주당에 '흡수 통합'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이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은 "현재 민주당의 대선 후보가 이재명 후보로 결정된 상황이기에 열린민주당에서 그 부분에 대해 대승적으로 양보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의원도 "민주당이 만들어진 이후 (더불어민주당으로) 당명을 바꾸고 두 번의 총선을 이겼고, 대선을 이겼고, 지방선거를 이겼다"며 "그 정신을 이어가자는 의미에서 열린민주당이 받아들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합당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10월 말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여권 대통합 방침을 밝힌 것에 대한 후속 조치 차원이다.

민주당 출신인 손혜원,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해 탄생한 열린민주당은 이른바 위성정당 논란이 있었던 지난해 4월 총선 때 비례대표 정당으로 만들어졌다.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은 3명으로 민주당과 통합시 민주당 의석은 172석이 된다.

gogogo@yna.co.kr

악수하는 송영길-최강욱
악수하는 송영길-최강욱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당 통합 합의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협상대표 강훈식, 우상호, 송영길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 협상대표 정봉주, 김의겸. 2021.12.26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