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파원 시선] "미국은 2020년 3월이 아니다. 그러나…"

송고시간2021-12-26 07:07

bet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에서 한 말이다.

연설의 초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미국의 대응 전략이었다.

충분한 백신이 있는 데다 2020년 3월과 달리 코로나 환자 치료에 대응할 장비와 지식을 갖췄다는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바이든 행정부, 5억 개 진단키트 무상공급 뒷북 정책 비판론

보건 전문가들 "오미크론 급증 막기에는 너무 늦었다"

'오미크론 대응' 대국민 연설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오미크론 대응' 대국민 연설하는 바이든 미 대통령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대응 전략을 설명하는 대국민 연설을 했다. 2021.12.22 leekm@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2020년 3월이 아니다. 2억 명이 백신을 맞았다. 우리는 준비됐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에서 한 말이다.

연설의 초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미국의 대응 전략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처방전은 자가 진단키트 5억 개 무상 공급과 긴급 검사 시설 확대, 백신 접종소 추가 설치, 군(軍) 의료 인력의 민간 지원 등이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 대유행 초기의 봉쇄 정책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못 박았다. 학교 문을 닫을 일도 없다고 했다.

충분한 백신이 있는 데다 2020년 3월과 달리 코로나 환자 치료에 대응할 장비와 지식을 갖췄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대통령이 봉쇄와 휴교를 거부하며 코로나와의 전쟁을 재구성하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하지만, 미국 언론과 전문가들은 물음표도 함께 달았다.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 속도가 워낙 빨라서다.

진단키트 공급 등은 오미크론 변이가 이미 퍼질 대로 퍼진 뒤의 뒷북 정책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뉴욕타임스(NYT)는 "과학자들은 오미크론 변이 급증을 경고하면서 바이든의 계획은 불충분하다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받기 위해 줄을 선 뉴욕 시민들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받기 위해 줄을 선 뉴욕 시민들

[Getty Images/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오미크론 변이 출현에 앞서 바이든 행정부 스스로 코로나 방역의 첫걸음인 진단 시스템을 허물었다는 비판도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첫날 코로나 테스트를 촉진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고 델타 변이가 휩쓸던 9월 초에는 "모든 미국인은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편리한 무료 테스트에 접근할 수 있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현재 미국 약국에서 진단 키트는 동이 났고 뉴욕 등 대도시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많은 사람이 장시간 줄을 서는 것이 현실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WP는 바이든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코로나 검사 확대가 취임 초기 주요 의제였으나 백신 접종을 늘리면 코로나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다는 쪽으로 정책 방향이 기울었고 이것이 진단 키트 도입이 늦어지게 된 배경이라고 전했다.

코로나 검사 체계 확립이라는 기초 토대 위에서 백신 접종을 확대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대국민 연설에서 5억 개 진단키트를 무상공급하겠다고 했을 때, 불과 2주 전 백악관 대변인이 했던 발언도 회자했다.

지난 7일 미국이 독일과 영국, 한국처럼 왜 코로나 검사를 확대하지 못하느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젠 사키 대변인이 "모든 미국인에게 (진단키트를) 하나씩 보내야 할까요"리고 비꼬듯 말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지금이라도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 진단키트 배포 정책을 도입한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라면서도 오미크론 변이 급증을 막기에는 너무 늦었다는 걱정을 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성탄절 대면 예배가 취소된 워싱턴DC 국립 대성당
성탄절 대면 예배가 취소된 워싱턴DC 국립 대성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앤 리모인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전염병학 교수는 "불행하게도 진단키트 배포 정책은 늦게 도입됐고 곧 닥쳐올 오미크론 쓰나미와 비교하면 새 발의 피에 불과하다"고 진단했다.

WP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이 일상생활로 돌아가기 위해선 진단키트 5억 개가 아니라 매달 수십억 개가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3억3천만 명 미국인이 최소한 일주일에 두 번 검사를 받으려면 한 달에 25억 개 이상이 공급돼야 한다는 얘기다.

바이든 대통령도 실책을 인정했다. 지난 22일 ABC 방송과 인터뷰에서 "아무것도 충분하지 못했다"며 "2개월 전에 진단키트 배포를 생각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대국민 연설에서 지금은 2020년 3월이 아니라고 수차 강조하면서도 '그러나'라는 단서를 계속 달았다.

그는 백신과 부스터 샷을 맞으면 크리스마스 연휴를 즐길 수 있다고 했으나 돌파 감염 가능성을 경고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가 어느 누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빠르게 퍼졌다"고 말했다.

25일 미국은 코로나 대유행 이후 2년째 우울한 크리스마스를 맞았다. 오미크론 변이는 미국에서 우세종으로 자리 잡으며 빠르게 퍼지고 있고 성탄절 당일 많은 예배와 미사가 취소됐다.

지금은 2020년 3월이 아니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말처럼 미국은 과연 오미크론 파고를 무사히 넘길 것인가.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