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은혜 "이재명, 2015년말 故김문기에 대장동 성남시장 표창"

송고시간2021-12-25 20:25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의혹으로 수사를 받다 숨진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에게 성남시장 시절인 2015년말 대장동 개발사업의 성과를 인정해 표창을 수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공보단장인 김은혜 의원이 25일 성남시에서 확보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 후보는 김 처장을 포함해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경영실적 개선 및 시민편의 증진에 기여한 우수 직원들 총 10명을 상대로 공적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시장 명의로 표창을 수여했다.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김 처장을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해 야당에서 거짓말이라고 비판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호주·뉴질랜드 해외출장을 다녀온 같은 해 대장동 화천대유 선정을 도맡아온 김 처장에게 시장 표창까지 수여한 것이 우연의 일치인지 의문이 남는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의혹으로 수사를 받다 숨진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에게 성남시장 시절인 2015년말 대장동 개발사업의 성과를 인정해 표창을 수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공보단장인 김은혜 의원이 25일 성남시에서 확보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이 후보는 김 처장을 포함해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경영실적 개선 및 시민편의 증진에 기여한 우수 직원들 총 10명을 상대로 공적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시장 명의로 표창을 수여했다.

김 의원이 확보한 당시 공적심사조서에 따르면, 김 처장은 2013년 11월 공사 입사 이후 개발사업본부 주무부처의 총괄책임자로 모범적 역할 뿐 아니라 공사의 위상 제고와 발전에 기여한 공이 크다고 적시돼 있다.

특히 성남시는 민간사업자들이 막대한 개발이익을 독식한 '대장동·제1공단 결합 도시개발사업'과 '위례신도시 A2-8블록 개발사업' 등을 김 처장의 대표적인 성과로 인정했다.

공적심사조서에는 김 처장이 성남시의 현안 사업인 대장동 개발사업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민간사업자 선정을 통해 안정적으로 추진했다'고 적혀 있다. 여기서 '민간사업자'는 화천대유를 가리킨다고 의원실은 설명했다.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김 처장을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해 야당에서 거짓말이라고 비판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호주·뉴질랜드 해외출장을 다녀온 같은 해 대장동 화천대유 선정을 도맡아온 김 처장에게 시장 표창까지 수여한 것이 우연의 일치인지 의문이 남는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김 의원은 "'실무자에게 책임을 다 뒤집어씌웠다.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유족의 절규를 이재명 후보는 외면했지만, 성남시의 기록이 대신 진실을 보여줬다"면서 "이 후보는 성남시장으로서 '대장동 모범 공직자'로 고인에게 직접 표창까지 수여했다. 단군 이래 최대 치적 완수인데 기억나도 이상하고, 안 나도 이상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 측은 '사인만 했을 뿐'이라며 피해갈 것으로 보인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면 가릴수록 국민들은 이 후보가 '대장동 비겁한 그분'이라는 점을 확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2015년 고 김문기 처장에 수여한 표창장
이재명 성남시장이 2015년 고 김문기 처장에 수여한 표창장

[김은혜 의원실 제공 자료]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