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딜쿠샤' 안주인이 그린 금강산 그림…서울역사박물관 특별전

송고시간2021-12-26 11:15

beta

서울역사박물관은 분관인 딜쿠샤에서 28일부터 내년 6월 26까지 딜쿠샤 기증 유물을 선보이는 '딜쿠샤(Dilkusha) 컬렉션 - 추억과 기억, 메리 린리 테일러의 그림'전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3·1운동 소식을 해외로 타전한 AP통신 임시 특파원 앨버트 와일더 테일러의 부인 메리 린리 테일러가 그린 그림 중 약 50여 점을 엄선해 2회에 걸쳐 전시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강산 그림과 메리 린리 테일러
금강산 그림과 메리 린리 테일러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역사박물관은 분관인 딜쿠샤에서 28일부터 내년 6월 26까지 딜쿠샤 기증 유물을 선보이는 '딜쿠샤(Dilkusha) 컬렉션 - 추억과 기억, 메리 린리 테일러의 그림'전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3·1운동 소식을 해외로 타전한 AP통신 임시 특파원 앨버트 와일더 테일러의 부인 메리 린리 테일러가 그린 그림 중 약 50여 점을 엄선해 2회에 걸쳐 전시한다.

딜쿠샤는 이들 부부가 살던 집이다. 장기간 방치됐다가 서울시가 올해 3월 복원해 전시관으로 꾸몄다.

남편과 함께 한국에서 1917∼1942년 살았던 메리 린리 테일러는 이 집에 페르시아어로 '기쁜 마음'이라는 뜻의 '딜쿠샤'라는 이름을 붙인 장본인이기도 하다.

이번 전시는 온라인 예약(yeyak.seoul.go.kr) 후 2층 기획전시실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