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보이스피싱 막은 은행원 3명에게 감사장·포상금

송고시간2021-12-24 19:56

beta

보이스피싱 범죄를 막아 수천만원에 달하는 피해를 예방한 은행원들이 경찰로부터 감사장과 포상금을 받았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전날 우리은행 상일동역지점 오유나 계장과 고덕금융센터에 근무하는 허혜란 차장, 신한은행 고덕동지점 박지원 주임에게 감사장과 신고포상금을 수여했다.

허 차장은 지난 20일 2천240만원의 현금을 인출하려는 피해자로부터 수상한 낌새를 느끼고 112에 신고해 피해를 막은 공로로 강동경찰서장 감사장과 포상금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명 서울경찰청장 명의, 2명은 서울 강동경찰서장 명의 감사장 받아

감사장 받는 우리은행 상일동역지점 오유나 계장
감사장 받는 우리은행 상일동역지점 오유나 계장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보이스피싱 범죄를 막아 수천만원에 달하는 피해를 예방한 은행원들이 경찰로부터 감사장과 포상금을 받았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동경찰서는 전날 우리은행 상일동역지점 오유나 계장과 고덕금융센터에 근무하는 허혜란 차장, 신한은행 고덕동지점 박지원 주임에게 감사장과 신고포상금을 수여했다.

서울경찰청장 감사장을 받은 오 계장은 지난달 26일 1천400만원의 현금을 인출하려는 피해자의 행동이 부자연스러운 것을 보고 112에 신고했다.

피해자는 "자산관리공사인데 낮은 이자로 대출해주겠다는" 보이스피싱에 속아 이미 800만원을 전달한 뒤였지만, 오 계장 덕분에 1천400만원의 추가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오 계장은 지난 4월에도 1천300만원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적이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우리은행 고덕금융센터 허혜란 차장
보이스피싱 피해 막은 우리은행 고덕금융센터 허혜란 차장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동경찰서장 감사장과 포상금을 받은 박 주임은 지난달 26일 6천600만원을 인출하려는 피해자가 머뭇거리는 것을 보고 112에 신고해 피해를 예방했다.

피해자는 전날 은행을 사칭하며 "저금리 대출로 바꿔주겠다"는 말에 속아 1억원의 피해를 본 뒤였지만 박 주임 덕에 6천600만원의 추가 피해를 예방했다.

허 차장은 지난 20일 2천240만원의 현금을 인출하려는 피해자로부터 수상한 낌새를 느끼고 112에 신고해 피해를 막은 공로로 강동경찰서장 감사장과 포상금을 받았다.

경찰은 피해자가 돈을 건네주겠다고 약속한 장소에 잠복하다가 모습을 드러낸 2명을 검거했고, 이들은 조사 결과 50대 아버지와 20대 아들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버지는 지난 22일 구속됐다.

감사장 전달받는 신한은행 고덕동지점 박지원 주임
감사장 전달받는 신한은행 고덕동지점 박지원 주임

[서울 강동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상길 강동경찰서장은 "저금리 대출이나 정부지원 대출이라면서 입금 또는 현금을 전달하라고 요구하거나, 약관 위반으로 고발될 수 있다며 기존 대출금 상환을 요구하는 전화·문자는 100% 사기라는 사실을 꼭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65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