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양주시 '탄소 줄이는 공공건물' 1년 앞당겨 시행

송고시간2021-12-26 07:05

beta

경기 남양주시는 내년부터 연면적 500㎡ 이상의 공공건물에 '제로에너지 건축물'(ZEB·Zero Energy Building) 제도를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정부는 2023년부터 500㎡ 이상 공공건물의 ZEB를 의무화하도록 했으나 남양주시는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이를 1년 앞당겨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00㎡ 이상에 ZEB 도입…"지자체 중 가장 빨리 적용"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 남양주시는 내년부터 연면적 500㎡ 이상의 공공건물에 '제로에너지 건축물'(ZEB·Zero Energy Building) 제도를 적용한다고 26일 밝혔다.

ZEB는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자립률을 20% 이상으로 높인 녹색 건축물을 말한다.

정부는 2023년부터 500㎡ 이상 공공건물의 ZEB를 의무화하도록 했으나 남양주시는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이를 1년 앞당겨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남양주지역 탄소 배출량은 연간 332만t으로 추정된다. 이중 건물 부문 배출량이 53.8%로 가장 많고, 도로수송(41.2%), 비에너지(5.0%)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이에 따라 남양주시는 ZEB를 우선 도입해 온실가스를 줄이기로 했다.

ZEB는 에너지 자립률을 20%씩 구분, 총 5개 등급으로 나뉜다. 에너지 자립률이 100% 이상이면 1등급, 20% 이상 40% 미만이면 5등급이다.

남양주시는 에너지 자립률 4등급(40% 이상 60% 미만) 이상을 목표로 정했다.

또 계절에 따른 온도 변화 등이 건축물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한 '패시브' 기술과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액티브' 기술을 공공건물 설계 때 적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자연 환기·채광, 외부 차양, 고기밀, 폐열 회수기,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태양광 발전, 지열 이용 냉난방 등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가 도입하기로 한 ZEB는 2025년부터 1천㎡ 이상 민간건축물에, 2030년부터는 500㎡ 이상 모든 건축물에 적용될 예정이다.

남양주시는 환경 분야를 핵심 정책으로 추진해 아이스팩 수거·재사용, 의류 무료 나눔 플랫폼인 '두 번째 옷장', 걸으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 등 다양한 시책을 펼쳐왔다.

조광한 시장은 "내년부터 새로 짓는 공공건물의 에너지 자립률을 높여 온실가스를 줄일 것"이라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시청사 전경
남양주시청사 전경

[남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