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서 백신 패스 위조 잇따라…스위스서 8천 건 적발

송고시간2021-12-24 18:04

beta

유럽에서 위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백신 패스) 적발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스위스 동부의 장크트 갈렌 칸톤(州) 경찰은 23일(현지시간) 8천여 건의 위조 백신 패스 발급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고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가 보도했다.

이번 사건은 스위스에서 적발된 위조 백신 패스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탈리아에선 의사가 허위발급, 간호사가 '빈 주사' 놓기도

스위스의 백신 패스
스위스의 백신 패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럽에서 위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백신 패스) 적발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스위스 동부의 장크트 갈렌 칸톤(州) 경찰은 23일(현지시간) 8천여 건의 위조 백신 패스 발급 사례를 적발했다고 밝혔다고 현지 매체 스위스인포가 보도했다.

경찰은 위조범 일당 가운데 국가 백신 패스 발급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사설 코로나19 검사소 직원들이 포함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위조범과 가짜 백신 패스라는 점을 알면서도 이를 사용한 사람들은 사법 절차에 따라 징역형이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건은 스위스에서 적발된 위조 백신 패스 사건 가운데 최대 규모다.

앞서 제네바와 보, 샤프하우젠 칸톤 등에서도 위조 백신 패스 사건이 적발된 적 있지만, 규모는 수백 건 수준이었다.

스위스 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2회 기준)은 약 67%로 인접 서유럽 국가와 비교해 저조한 편이지만, 장크트 갈렌은 스위스 내 26개 칸톤 가운데서도 낮은 61%를 기록하고 있다고 dpa는 전했다.

연방 정부는 최근 들어 신규 확진자가 1만 명 내외로 급증하자 지난 20일부터 식당 등 실내 장소를 방문할 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거나 감염됐다가 회복했다는 증명서를 제시하도록 했다.

이탈리아에서도 지난달 동북부 도시 라벤나에서 가정의로 활동하는 64세 의사가 공문서 허위 발급 등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이 의사는 코로나19 백신을 기피하는 사람들로부터 1인당 500유로(약 67만원)씩을 받고 무단으로 접종 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의사가 건네준 허위 증명서를 토대로 백신 패스를 손에 쥔 사람은 최소 79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는 경찰관도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시칠리아주 경찰은 또 최근 몇몇 시민들에게서 돈을 받고 허위로 백신을 놔준 혐의로 현직 간호사를 체포했다.

팔레르모의 한 백신접종 센터에서 일하는 이 간호사는 백신 액을 빼낸 빈 주사기 바늘을 팔에 찌르는 수법으로 이들의 백신 접종 기피를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의사 명의를 도용해 허위로 증명서를 발급하는 사례가 적발되기도 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